트렌드

고동진 사장 “삼성, 5G·AI 혁신 주도…폴더블폰은 생산 늘린다”

2019.11.05

“삼성전자가 5G, AI 혁신의 선두에서 미래를 주도해 나갈 것”
“내년 폴더블폰 생산 올해보다 많이 할 것”
“새로운 폴더블폰은 일정을 보고 시기가 되면 따로 공개할 것”

삼성전자가 5G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혁신을 주도해나가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또 내년도 폴더블폰 생산을 늘리고, 위아래로 펼치는 새 폴더블폰을 공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11월5일 서울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 R&D센터에서 열린 ‘삼성 AI 포럼 2019’에서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 ‘삼성 AI 포럼 2019’ 개회사에 나선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

“AI 분야 사용자 경험 혁신하겠다”

이날 고동진 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5G와 AI, IoT 기술로 본격화된 초연결 시대에는 사용자 경험(UX)을 혁신하는 기업이 글로벌 비즈니스의 승자가 될 것”이라며 “5G와 AI는 스마트폰, 웨어러블, 스피커, IoT, AR, VR 등의 기술 융합과 혁신의 근간이 되고, 우리 삶에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는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삼성전자는 고정 관념을 뛰어넘는 도전 정신으로 기술혁신을 주도해 왔으며, 인공지능 분야에서도 지속적인 혁신 노력과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전에 없던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혁신 기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AI를 4대 미래 성장사업 중 하나로 선정하고 연구역량을 강화해 왔다. 고동진 사장은 삼성전자가 전세계 5개국, 7개 글로벌 AI센터가 협력해 세계 최고 수준의 AI 기술을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기존 AI 기술의 한계를 넘어 스스로 학습하고, 판단하고, 결정하는 AGI(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 기술 연구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복합적 지능을 갖춘 AGI 기술이 다양한 기기들과 융합되면 더욱 획기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폴더블폰 혁신도 지속

이날 고동진 사장은 ‘삼성 AI 포럼 2019’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년 폴더블폰 생산 올해보다 많이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세로로 접히는 폴더블폰 신제품과 관련해 “새로운 폴더블폰은 UX 관점에서 공개한 것으로 일정을 보고 시기가 되면 언론 공개 자리를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 ‘SDC19’에서 공개된 삼성전자의 새로운 폴더블폰

삼성전자는 지난 10월29일(현지기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19)’에서 조개껍질처럼 위아래로 펼치는 ‘클램쉘형’ 폴더블폰을 공개했다. 좌우로 펼쳤던 기존 ‘갤럭시 폴드’와 달리 폴더폰처럼 위아래로 화면을 펼치는 점이 특징이다. 갤럭시 폴드가 화면을 늘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면, 새 폴더블폰은 휴대성에 집중했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내년 2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해당 제품을 공개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노태문 사장은 “새로운 폴더블폰은 적당한 시점에 소비자에게 새로운 밸류를 줄 수 있을 때 출시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 AI 포럼 2019는 AI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하는 기술 교류의 장으로 마련됐으며 올해로 세 번째로 열렸다.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세계적으로 저명한 AI 석학들의 강연이 마련돼 AI 전문가, 교수, 학생 등 총 17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