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고려대, 5G 네트워크 보안 맞손

5G 미래 정보보호 기술 연구 추진

가 +
가 -

LG유플러스가 고려대와 5G 네트워크 보안 안정성 확보를 위해 손잡는다. LGU+는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과 ‘5G 보안 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11월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고려대는 해킹 대응, 디지털 포렌식, 정보보안 등 우수한 사이버보안 연구성과 및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U+와 고려대는 ▲네트워크 장비의 보안성 평가 ▲보안 취약성 진단 ▲미래 보안기술 연구 등에 협력한다. 이를 통해 5G 네트워크 장비의 보안 위협 수준을 평가하고, 취약점에 따른 대응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또한,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Mobile Edge Computing), 네트워크 슬라이싱 등 5G 단독모드(SA, Standalone) 기반의 신기술에 대한 정보보호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스마트카, 스마트팩토리 등 5G 신규 서비스에 대한 보안 강화 기술도 연구할 예정이다.

김기용 LGU+ 정보보호담당은 “국내외로 인정받는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과 협업해 5G 서비스의 보안성을 강화하고 미래 보안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진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장은 “5G로 수많은 데이터가 오가며 우리 생활이 편리해지는 만큼,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사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이번 LGU+와 협업에 대학원 산하 우수 연구진의 역량을 집중해 5G 보안 준비의 성공 사례를 만드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