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애플, ‘에어팟 프로’ 13일 국내 출시…32만9천원

2019.11.11

‘에어팟 프로’가 11월13일 국내 출시된다. 에어팟 프로는 기존 에어팟 시리즈와 달리 주변 소음을 차단하는 노이즈캔슬링을 갖췄다는 점이 특징이다.

애플코리아는 지난 11일 “대한민국 고객들께 새로운 에어팟 프로를 선보이게 됐다”라며 “에어팟 프로는 오는 13일부터 애플 사이트, 애플스토어 앱과 애플 가로수길, 애플 공인 리셀러와 지정된 통신사에서 구매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에어팟 프로는 지난 10월30일(현지시간) 미국을 포함한 25개 이상 국가와 지역에 우선 출시됐다.

에어팟 프로는 마이크 두 개를 사용해 주변 소음을 차단하는 액티브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차별점으로 내세웠다. 첫 번째 외향 마이크는 주변 소리를 감지해 환경 소음을 분석하고, 두 번째 귀를 향한 마이크는 첫 번째 마이크가 감지한 잔여 소음을 소멸시킨다. 초당 200회 끊임없이 소음 신호를 분석하고 잔여 소음을 없애 음악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를 위해 에어팟 프로는 오픈형으로 설계된 기존 에어팟과 달리 커널형(인이어)으로 설계됐다. 귀에 걸치지 않고 이어팁을 귓구멍에 밀착시키는 형태다. 각 이어버드는 사람의 귀 굴곡에 따라 변형되는 세 가지 다른 사이즈의 실리콘 이어팁을 포함한다. 애플에 따르면 기존 커널형 이어폰의 단점으로 꼽히는 불편함을 압력을 유지하는 통풍 시스템을 통해 최소화했다. 운동 시 땀과 습기에 강한 IPX4 등급의 생활 방수 기능도 갖췄다.

또 주변음 허용 모드를 제공한다. 음악을 들으면서 조깅 중에 주변 교통 상황을 듣거나 지하철 내 방송 같은 주변 소리를 들을 수 있으며, 오디오가 재생되는 동안 사용자의 목소리는 자연스럽게 들리게 만든다. 새로운 포스 센서를 통해 액티브 노이즈캔슬링과 주변음 허용 모드 사이를 쉽게 전환할 수 있다.

헤드폰과 이어폰 전용으로 개발된 H1 칩도 적용됐다. ‘에어팟 2세대’에 처음 적용된 H1 칩은 10개의 오디오 코어를 장착했고 사운드부터 ‘시리’까지 모든 것을 제어한다. 이를 통해 실시간 노이즈캔슬링과 ‘시리’ 음성 호출을 구현했다.

에어팟 프로는 최대 5시간까지 음악 재생을 할 수 있다.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모드에서는 최대 4시간 30분의 재생 시간, 최대 3시간 30분의 통화 시간을 지원한다. 에어팟 프로는 무선 충전 케이스를 제공한다.

에어팟 프로의 국내 가격은 32만9천원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