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오니아 “한국, 온라인 셀러 매출 전세계 3위”

2019년 3분기 글로벌 셀러 인덱스 발표… 한국, 전세계 이커머스 시장에서 중요한 역할 담당

가 +
가 -

전세계 이커머스 시장에서 우리나라가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전자상거래를 위한 통합 금융 솔루션 기업 페이오니아 코리아가 ‘2019년 3분기 글로벌 셀러 인덱스’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3분기 전세계 이커머스 시장에서 셀러의 판매 금액(매출) 기준으로 한국은 중국, 미국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아시아에서는 베트남(6위), 일본(7위), 인도(9위)가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은 매출 상위 10개국 중 가장 적은 인구임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9%, 셀러 수 26% 증가하며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페이오니아 코리아 이우용 대표는 “한국은 최근 몇 년 간 모바일 액세서리, 패션, 코스메틱 등 다양한 산업이 이커머스 시장에 진출하며 세계적인 온라인 셀러 강국으로 자리잡았다. 또한 한국은 전세계 이커머스 산업의 트렌드를 살필 수 있는 지표 역할을 하는 중요한 국가”라며 “많은 한국 셀러들이 보다 다양한 이커머스 시장에 진출해 글로벌 셀링에 성공하고, 한국이 세계적인 이커머스 강국으로 성장해 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전세계 이커머스 마켓플레이스 셀러 매출 상위 10개국(2019년 3분기)

2019년 3분기 글로벌 셀러 인덱스 보고서는 전세계 온라인 셀러(seller)의 마켓플레이스 활용, 연령, 매출 현황 등을 분석한 자료다. 페이오니아(Payoneer) 금융 솔루션을 이용하는 전세계 셀러 가운데 10만을 선정해 데이터를 분석했다.

페이오니아 측은 보고서 내용을 바탕으로 한국이 온라인 셀러 허브로 발돋움하며 이커머스 산업의 중심에 서 있다고 밝혔다.

 

한편, 페이오니아는 오는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글로벌 e비즈니스 진출을 위한포럼을 한국무역협회(KITA)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성공적인 글로벌 e비즈니스로의 여정’을 주제로 페이오니아 국내외 파트너, 글로벌 셀러, 업계 관계자 등 1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아마존(Amazon), 티키(Tiki), 질링고(Zilingo), 쇼피(Shopee), 마이몰(myMall), 구글코리아 등 전세계 페이오니아 파트너들이 연사로 나서 글로벌 시장 진출 및 셀링 전략, 성공 사례를 공유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