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랩 AI 영상면접 기술, LG전자·LGU+ 채용에 도입

"면접 시간 및 비용 효율성 높여"

가 +
가 -

제네시스랩이 LG유플러스와 LG전자 2019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에 자사 AI 영상면접 기술이 적용됐다고 11월12일 밝혔다.

제네시스랩은 취업·채용, 진학 등에 적용할 수 있는 비디오 AI 면접 솔루션을 개발한 기술 스타트업이다. 제네시스랩의 ‘뷰인터’는 면접 영상을 찍으면 이를 AI가 분석해 평가해주는 서비스다. 표정, 목소리, 제스처 등을 통합 분석하는 멀티모달 감정 인식 기술을 자체 개발해 적용했다.

이번에 LGU+와 LG전자에 적용된 ‘뷰인터HR 솔루션’은 기업용 AI 면접 서비스로, 제네시스랩은 LGU+와 함께 기업 맞춤형 비디오 AI 면접 솔루션을 개발해왔다.

LGU+와 LG전자 측은 “제네시스랩의 뷰인터 AI영상면접 기술은 기존 대기업의 면접 시간 및 비용, 그리고 면접 대상자의 수고로움을 덜어주는 등 효율성을 높여 준다”라고 설명했다. AI 영상면접을 통해 40% 이상의 대상자를 검증할 수 있다면, 2천명 기준 대략 2400시간을 절감할 수 있는 셈이다.

제네시스랩은 “후보자에 대한 더 많은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어 기존 대비 심도 있는 대면 면접이 진행될 수 있다”라며, “성별과 지역, 출신학교, 지인 관계가 면접에 영향을 주지 않아 객관성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는 것 또한 AI 영상면접의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영복 제네시스랩 대표는 “국내도 AI 영상면접이 활성화되는 등 채용 프로세스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라며, “이번 협력을 바탕으로 뷰인터의 AI 영상면접 분석 기술을 각 기업의 인재상에 최적화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제네시스랩은 기술의 독창성과 가치를 인정받아 블루포인트파트너스와 네이버 D2 스타트업 팩토리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