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레프코비츠 유튜브 총괄 “한국 크리에이터, 적극 지원하겠다”

크리에이터의 성장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가 +
가 -

“한국의 재능 있는 크리에이터들이 전세계를 무대로 활약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유튜브 아태지역 크리에이터 및 아티스트 디벨롭먼트 총괄 마크 레프코비츠는 11월13일 진행된 ‘유튜브 넥스트업 코리아 2019’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유튜브 넥스트업 코리아 2019는 한국 크리에이터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콘테스트 기반의 프로그램이다. 유튜브는 구독자 수 1천명과 10만명 사이의 게임 크리에이터를 모집, 크리에이터의 스토리와 다양성, 성장 가능성, 열정 등을 고려해 최종 참가팀을 뽑았다. 선발된 12개 팀은 지난 11일부터 3일간 진행된 부트캠프에 참여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영상제작에 대한 기술적인 방법부터 채널 브랜딩 및 운영 전반에 대한 교육이 진행됐다. 유명 게임 크리에이터인 김왼팔도 참석, 최종 후보들만을 위한 특별한 멘토링 세션을 진행하며 눈길을 끌었다.

유튜브, ‘게임’에 눈독… “아시아에서 게이밍 콘텐츠 빨리 크고 있다”

유튜브는 ‘게임’ 콘텐츠의 성장세를 눈 여겨 보고 있다. 한국에서 진행한 첫 번째 넥스트업 프로그램 대상자를 게임 크리에이터로 정한 이유다.

유튜브 아태지역 크리에이터 생태계 및 게임 파트너십 총괄 이네스 차는 “유튜브는 지난 수년간 전 세계인이 게임을 시청하는 곳으로 진화를 거듭해왔다”라며 “게이밍 콘텐츠는 아시아 지역에서 더욱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게임 강국이라고 할 수 있는 한국에서도 역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라고 말했다.

최종 후보로 선정된 12개 채널의 크리에이터는 콘텐츠 제작과 채널 운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200만원 상당의 영상 제작 장비를 제공 받았다. 이들은 이날 부산으로 이동, 국내 최대 규모 게임 컨벤션인 지스타(G-Star)에서 진행되는 유튜브의 다양한 크리에이터 대상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레프코비츠 총괄은 “한국의 재능 있는 게임 크리에이터들을 알게 되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줘 기쁘다”라며 “유튜브는 더 다양한 한국의 재능 있는 크리에이터들의 활약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