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 소프트뱅크 ‘야후재팬’과 통합될까

라인 사용자 약 8천만명, 야후재팬 서비스 이용자 약 5천만명.

가 +
가 -

네이버 일본 자회사 라인(LINE)과 일본 소프트뱅크 손자회사 야후재팬이 기업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야후재팬 모회사인 Z홀딩스가 합병을 논의 중인 것은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11월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소식통의 말을 빌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의 협상이 상당부분 진척됐다고 전했다. 14일 Z홀딩스는 “기업가치 향상을 위한 방법 중 하나로 합병을 검토하고 있다. 협상 중인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다만 양측은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는 입장이다. 네이버는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되는 시점이나 1개월 내 재공시할 것”이라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네이버·소프트뱅크는 각각 50%씩 출자해 신규법인을 설립하고, 이 회사가 야후재팬 모회사인 Z홀딩스 주식 70%를 보유하도록 하는 통합안을 검토하고 있다. 라인·야후는 Z홀딩스 산하 100% 자회사로 들어가게 된다.

통합이 성사되면 1억명 이상의 사용자를 보유한 ‘메가 플랫폼’이 탄생할 전망이다. 현재 라인 사용자는 약 8천만명, 야후재팬 서비스 이용자는 약 5천만명에 달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금융, 전자상거래 등 광범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메가 플랫폼의 탄생은 일본의 디지털 환경을 바꿔 놓을 것”이라며 “미국과 중국의 IT그룹에 대적할 경쟁자가 만들어질 수 있다”라고 평가했다.

양사가 힘을 합치면 ‘간편결제’ 시장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거라는 분석도 나온다. 현재 네이버는 ‘라인페이’로 일본에 3700만명의 사용자를 확보했다. 소프트뱅크와 야후재팬이 공동 운영하는 페이페이(PayPay)는 1900만명이 사용 중이다.

양사는 이달 안으로 통합과 관련한 기본적인 합의를 이룰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