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서빙로봇 ‘딜리’…“2년 계약, 월 90만원”

"단순반복 업무, 야간 근무 등은 로봇이 맡으면..."

가 +
가 -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매장 내 서빙로봇 ‘딜리’ 렌탈 프로그램을 정식 출시했다. 우아한형제들은 11월18일 서빙로봇 ‘딜리’ 렌탈 프로그램 홈페이지(robot.baemin.com)를 열고 서비스 소개 및 로봇 도입 관련 문의 접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딜리는 실내 레스토랑 전용 자율주행 로봇이다. 총 4개의 선반을 가지고 있어 한 번에 4개 테이블에 음식을 나를 수 있다. 점원이 딜리의 선반에 음식을 올려놓고 테이블 번호를 누르면, 딜리는 주문자의 테이블까지 최적의 경로로 이동한다. 장애물을 마주치면 알아서 피해간다. 최대 50kg까지 적재할 수 있으며, 조작이 쉽고 편하다.

우아한형제들, 일상에서 로봇 서비스 경험 기대

렌탈 프로그램은 로봇 대여부터 정기 관리, 영업배상책임보험 등을 포함한다. 우아한형제들은 도입 전 사업장에 맞는 로봇 솔루션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렌탈 가격은 2년 계약 기준 월 90만원. 1년 단기 계약 시 월 120만원을 내야 한다. 올해 안에 계약하면 계약 기간에 상관없이 렌탈 가격을 월 90만원으로 고정하고 1주일 간 무상 렌탈을 추가 제공한다고 한다.

|서빙로봇은 매장에 어떤 변화를 몰고 올까.

앞서 서빙로봇 딜리를 도입한 메리고키친의 경우 딜리 1대가 서버 1인-1.5인분의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업장마다 특성이 달라 동일한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다만 서빙로봇은 24시간 근무가 가능하고 사람을 뽑기 힘든 야간에도 일할 수 있어 큰 성과를 내는 곳도 있을 수 있다”라며 “가격 만족도보다는 서빙로봇의 기능적인 면, 새로운 면을 체험시켜주는 데 가치가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서빙로봇을 도입한 음식점이 빠르게 늘어나면 더 많은 사람이 일상에서 로봇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될 거로 기대하고 있다. 추후 사업장에 최적화된 로봇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형태와 기능의 로봇을 선보일 계획이다.

김요섭 우아한형제들 로봇딜리버리셀 이사는 “서빙로봇 딜리의 궁극적인 목표는 가게의 운영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라며 “서빙로봇이 단순반복 업무, 야간 근무 등 어려운 일을 맡으면 점원은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할 수 있고 고객 서비스 퀄리티는 전반적으로 향상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