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야후재팬 ‘경영통합’ 합의…아시아 ‘메가플랫폼’ 탄생

"현금 없는 시대 열 것"

가 +
가 -

네이버 자회사 라인(LINE)과 소프트뱅크 손자회사 야후재팬이 경영통합에 합의했다. 이용자 수 1억3천만명에 달하는 아시아 ‘메가플랫폼’의 등장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네이버는 11월18일 “라인과 Z홀딩스(야후재팬 모회사)가 경영통합에 관한 공동 이해를 바탕으로 기본합의서를 체결했다”라며 “이번 경영통합이 핀테크 분야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기술을 통한 새로운 사업영역 진출 가능성을 높인다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거래가 예정대로 완료될 경우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각각 50%씩 출자해 라인을 합작회사로 만든다. 합작회사는 Z홀딩스 지배 주주가 되고, Z홀딩스는 통합지주회사로서 산하에 라인운영회사 및 일본기업인 야후 주식회사 등을 두게 된다. 본 계약은 연내 체결될 예정이다.

50:50 합작회사 만든다

양사는 경영통합의 일환으로 라인 주식 전부를 취득하기 위한 공개매수에 나서기로 했다. 공개매수에서 라인 주식 전부를 취득하지 못하는 경우 주식병합을 이용해 라인을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보유하는 회사로 만든 후 상장 폐지한다.

이후 소프트뱅크가 보유한 Z홀딩스 주식 전부를 라인으로 이관한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 양사가 동등한 비율로 라인 의결권을 보유하기 위해 양사의 라인 지분을 조정하고, 라인을 소프트뱅크의 연결자회사로 만들기로 했다.

네이버는 라인 완전자회사 ‘라인운영회사’로 라인 전체 사업을 승계시키는 흡수분할을 할 예정이다. Z홀딩스를 완전모회사, 라인운영회사를 완전자회사, 그 대가를 Z홀딩스 주식으로 하는 주식교환을 실시해 라인 사업 전부를 Z홀딩스 아래로 이관하고, Z홀딩스를 통합지주회사로 만들기 위한 절차를 실시한다.

핀테크 주력…“‘無현금 시대’ 열겠다”

라인은 Z홀딩스와의 경영통합으로 핀테크 영역의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Z홀딩스가 메신저 플랫폼인 라인, 포털인 야후재팬, 커머스 플랫폼인 야후쇼핑과 조조, 금융서비스인 재팬넷뱅크 등을 산하에 두면 일본 및 아시아 최대의 사용자 기반을 확보하게 된다. 이를 바탕으로 ‘無현금(cashless, 캐시리스)’ 시대의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포부다.

라인 측은 “(경영통합을) 바탕으로 미래성장 가능성을 높이고,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와 경쟁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기술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는 기대를 전했다.

현재 라인은 일본 ‘국민 메신저’로 불리며 월 8천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Z홀딩스가 운영하는 야후재팬은 약 5천만명의 월간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