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컴퓨터박물관, 6년 만에 100만 관람객 돌파

제주도 대표 박물관으로 자리 잡아

가 +
가 -

넥슨컴퓨터박물관이 누적 관람객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1월18일 밝혔다. 개관 이후 약 6년 만이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넥슨이 만든 아시아 최초 컴퓨터 박물관이다. 컴퓨터와 게임 문화의 역사를 수집·보존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하고자 2013년 7월 제주시 노형동에 설립했다. 총 150억원이 투자됐으며 4년여의 준비 기간을 거쳤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기술의 변화와 발전을 주도해온 컴퓨터 및 게임 관련 소장품을 보유하고 있다. 개관 당시 4천여 점으로 시작한 소장품은 활발한 기증·기탁과 취득 과정을 통해 현재 7천여 점으로 늘었다. 전세계 6대뿐인 구동 가능한 ‘애플 I’ 컴퓨터, 최초의 마우스인 ‘엥겔바트 마우스’, 세계 최초 상업용 게임인 ‘컴퓨터 스페이스’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일부는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작년 한 해에만 23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갈 정도로 제주를 대표하는 박물관으로 자리 잡았다. 전국 1500여개 학교가 수학여행을 다녀갔으며, 상설·단체 교육 프로그램에는 약 10만명이 참여했다. 특히 개발자를 지망하는 학생 대상의 진로 교육 프로그램은 누적 참여자 2만9천명을 기록했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컴퓨터 개발의 역사를 기록·보존하고, 게임에 대한 사회·문화적 인식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병행하고 있다. 지난 2014년에는 ‘바람의나라 1996’ 프로젝트를 진행, 세계 최초로 온라인게임 복원을 시도한 바 있다. 올해 7월에는 서울 종로 아트선재센터에서 국내 온라인게임 25주년을 기념해 ‘게임을 게임하다 /invite you_’라는 온라인게임 전시회를 열었다.

넥슨컴퓨터박물관 최윤아 관장은 “애정과 관심으로 박물관을 찾아주신 모든 관람객분들에게 커다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소통과 교감을 통해 재미있고 유의미한 도전을 이어나가는 박물관이 되겠다”라고 전했다.

| 넥슨컴퓨터박물관 관련 기록 인포그래픽 (사진=넥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