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라인 기술을 경험하라…’라인 디벨로퍼 데이 2019′

가 +
가 -

라인이 일본에서 11월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에 걸쳐 연례 기술 컨퍼런스 ‘라인 디벨로퍼 데이 2019(이하 라인 데브데이)’를 열었다.

라인 데브데이는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5회째를 맞는 행사다. 글로벌 개발자를 대상으로 라인의 개발 기술과 지식을 비롯해, 라인이 운영하는 다양한 서비스의 미래 비전을 기술적 관점에서 소개한다. 인공지능(AI), 블록체인, 금융 등 라인의 각종 새로운 서비스를 비롯해 머신러닝, 보안, 빅데이터, 오픈소스, 클라우드 등 라인 서비스에 사용되는 필수 기술을 70여개 세션을 통해 설명한다.

행사 시작은 박의빈 라인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열었다. 박의빈 CTO는 ‘일상 속 라인(Life With LINE)’이라는 주제로 라인이 올해 집중한 서비스 영역과 향후 목표에 대해 다뤘다. 더불어 라인의 그 어떤 서비스에서도 사용자 개인정보보 보호가 최우선이라는 라인의 데이터 거버넌스 정책을 소개했다.

기조연설엔 박의빈 CTO 외에도 신치로 이사고 라인 플랫폼 에반젤리스트 매니저, 요시로 사에구사 라인 엔지니어링 매니저, 나오히사 이치하라 라인 사이버 보안 개발자 리드가 나와 라인의 AI 협업 사례, 클라우드 데이터 플랫폼 ‘베르다(Verda)’, 보안 정책 등을 설명했다.

그 외에 부스, 참여 세션 등을 통해 현장에서 직접 라인 기술을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올해 라인 데브데이는 전과는 다르게 처음으로 이틀에 걸쳐 진행됐다. 행사 첫날인 20일은 엔지니어링 기술을 중심으로, 다음 날인 21일은 웹 서비스 및 UI/UX 프로젝트 같은 제작이라는 주제에 맞춰 세션을 준비했다.

| 이번 라인 데브데이에는 2천명이 넘는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았다.

| 이번 라인 데브데이에는 2천명이 넘는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았다.

| 라인 브레인이 보유한 AI 기술을 활용해, 접수처에서 얼굴인식 체크인을 진행했다. 사전에 사진을 등록한 참가자 2천명 가량이 본인의 얼굴과 사진 데이터를 매칭해 참석했다.

| 라인 브레인이 보유한 AI 기술을 활용해, 접수처에서 얼굴인식 체크인을 진행했다. 사전에 사진을 등록한 참가자 2천명 가량이 본인의 얼굴과 사진 데이터를 매칭해 참석했다.

| 사전에 얼굴을 등록한 사용자 대상으로 얼굴 인식 체크인이 진행됐다. 사용자 이름이나 소속을 확인할 필요 없이 태블릿에 얼굴을 보여주면 3초도 되지 않아 행사 등록이 이뤄진다.

| 사전에 얼굴을 등록한 사용자 대상으로 얼굴 인식 체크인이 진행됐다. 사용자 이름이나 소속을 확인할 필요 없이 태블릿에 얼굴을 보여주면 3초도 되지 않아 행사 등록이 이뤄진다.

| 행사 첫날은 박의빈 라인 CTO의 기조연설로 시작됐다.

| 행사 첫날은 박의빈 라인 CTO의 기조연설로 시작됐다.

| 발표 세션 외에도 사용자가 직접 라인 기술을 체험해 볼 수 있는 부스도 마련됐다.

| 발표 세션 외에도 사용자가 직접 라인 기술을 체험해 볼 수 있는 부스도 마련됐다.

| 라인 브레인이 소개하는 실시간 반응형 3D 아바타다. 사용자 모습을 실시간으로 인식해 해골 모양의 게임 캐릭터를 입힌다. 사용자는 해골 캐릭터로 게임할 수 있다. iOS를 지원한다.

| 라인 브레인이 소개하는 실시간 반응형 3D 아바타다. 사용자 모습을 실시간으로 인식해 해골 모양의 게임 캐릭터를 입힌다. 사용자는 해골 캐릭터로 게임할 수 있다. iOS를 지원한다.

| 뇌 과학 석학인 아마라 준이치도 이번 행사에 참석해 'AI와 뇌과학'이란 주제로 발표했다.

| 뇌 과학 석학인 아마리 준이치도 이번 행사에 참석해 ‘AI와 뇌과학’이란 주제로 발표했다.

| 포스터 세션으로 라인의 서비스와 기술 정보를 벽에 정리한 형태로 보여주는 공간도 행사자 한켠에 자리한다.

| 포스터 세션으로 라인의 서비스와 기술 정보를 벽에 정리한 형태로 보여주는 공간도 행사자 한켠에 자리한다.

| 강연장 밖에서도 발표가 이어졌다. 일종의 오픈세션이다. 이서연 오픈소스 매니저가 라인에서 오픈소스 매니저 일을 하게 된 배경을 발표하고 있다.

| 강연장 밖에서도 발표가 이어졌다. 일종의 오픈세션이다. 이서연 오픈소스 매니저가 라인에서 오픈소스 매니저 일을 하게 된 배경을 발표하고 있다.

| 지하철 역에서 행사가 열리는 행사장을 왕복하는 셔틀버스다.

| 지하철 역에서 행사가 열리는 행사장을 왕복하는 셔틀버스다.

| 행사 등록한 관람객을 대상으로 가차 뽑기 이벤트를 진행했다. 뽑은 가차 안 숫자에 따라 사은품을 제공했다.

| 행사 등록한 관람객을 대상으로 가차 뽑기 이벤트를 진행했다. 뽑은 가차 안 숫자에 따라 사은품을 제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