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펀딩금 반환 정책’ 발표…서포터 보호 나서

가 +
가 -

거듭되는 크라우드펀딩 사건 사고에 와디즈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라이프스타일 투자플랫폼 와디즈는 크라우드펀딩 선도 사업자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펀딩금 반환 정책’을 강화한다고 11월23일 밝혔다.

2012년 설립된 와디즈는 7년간 1만2천여 개의 프로젝트에 2200억원의 크라우드펀딩을 성사시키며 스타트업, 창작자,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 다양한 메이커의 새로운 도전을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해 왔다. 2019년 한 해에만 6천개 이상의 프로젝트가 진행되며 양적으로 크게 성장함에 따라 플랫폼 사업자로서의 역할 강화를 위해 메이커 지원 프로그램 제공, 펀딩 만족도 지수 개발, 신고하기 기능 도입 등 다양한 노력을 펼쳐 왔다.

그러나 일부 크라우드펀딩이 알리바바 등 해외 쇼핑몰에서 저렴하게 물건을  사와 상표만 바꿔 팔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와디즈 크라우드펀딩 신뢰도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공지한 프로젝트 내용과 다른 소재로 물건을 제작했지만, 환불 방법이 마땅치 않아 사용자로부터 반발을 산 경우도 있었다.

특히 리워드형 크라우드 펀딩은 쇼핑몰에서 물건을 구입하는 경우가 아닌 ‘투자’라는 명목으로 거래가 이뤄지기 때문에 전자상거래법의 규제를 받지 않아 잘못된 물건으로 피해 입은 소비자를 구제할 방법이 마땅치 않았다.

와디즈는 리워드형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 결과가 메이커가 약속한 내용과 확연히 다르거나 약속을 이행할 의지가 없는 경우 펀딩에 참여한 서포터에게 펀딩금을 반환할 계획이다. 이번 정책 강화 발표로 기존에는 프로젝트에 이슈가 발생했을 때 메이커가 펀딩금을 반환하도록 중재자 역할에 충실하였다면, 앞으로는 와디즈가 프로젝트 결과를 집중 모니터링하여 약속 이행이 어렵다고 판단될 때 펀딩금을 직접 반환할 계획이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아시아에서 가장 성공적으로 크라우드펀딩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는 선도 사업자로서 메이커와 서포터의 신뢰를 강화하여 새로운 도전이 지속되도록 더욱 큰 책임감으로 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