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전동킥보드 ‘라임’, 부산 갔다

공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가 +
가 -

글로벌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 라임이 부산에서 공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라임코리아는 지난 11월23일부터 부산 수영구, 연제구, 해운대구 등에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25일 밝혔다.

라임은 지난 10월 서울 강남, 서초, 송파 일대에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처음 선보이며 한국 시장에 공식 진출했다. 수요와 공급에 따라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다는 방침 아래, 라스트 모빌리티 수요가 높은 부산을 두 번째 진출지로 골랐다.

이에 따라 라임은 이달 28일과 다음 달 5일 GS칼텍스 주유소와 해운대 구남로 일대에서 퍼스트 라이드 부산(First Ride Busan) 행사를 개최하기로 했다. 퍼스트 라이드는 라임이 서비스 운영 중인 모든 국가에서 시행하는 안전 교육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을 대상으로 전동킥보드 사용법 안내 및 시승, 안전 교육 등을 진행한다.

권기현 라임코리아 대외정책담당 매니저는 “라임은 부산의 지자체 및 지역 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지속가능하고 책임감 있는 주행 문화를 만들어가고자 노력할 것”이라며 “라임 전동킥보드로 부산에 국내외 관광객을 더욱 많이 유치하고, 숨겨진 명소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