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택시업계, ‘온다택시’로 승부수

“부르면 반드시 온다”라는 의미다.

가 +
가 -

서울택시업계가 자체 택시호출앱 ‘온다택시’를 내놓는다.

티머니는 11월27일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손잡고 오는 28일 ‘온다택시’ 안드로이드 앱을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온다택시는 “부르면 반드시 온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목적지 미표시 ▲인공지능(AI) 자동배차 시스템을 도입해 골라 태우기를 사전에 방지한 것이 특징이다. 앱으로 택시를 호출하면 승객 근처 1km 이내에 있는 택시를 자동 배차해주는 식이다. 티머니는 서울택시에 설치돼 있는 카드결제단말기를 통해 콜 배차를 쉽게 이뤄지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티머니 측은 “이번 기사 모집의 목표치였던 4천여명이조기에 달성되는 등 택시업계 스스로 혁신에 대한 의지가 확고하다”라며 “택시도 목적지 미표출을 통해 승차거부 없는 택시 만들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문충석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과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온다택시’는 그동안 승객을 위한 택시로 거듭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온다택시를 통해 승차거부를 근절하고 선진화된 택시 탑승 문화를 선보이겠다”라는 포부를 전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