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합승택시’, 은평뉴타운 달린다

마을버스+택시

가 +
가 -

현대자동차가 ‘마카롱 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와 손잡고 ‘단거리 택시합승’ 서비스에 뛰어들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1월27일 ‘제7차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를 열고 현대자동차‧KST모빌리티가 신청한 ‘수요응답형 커뮤니티 이동 서비스(이하 합승택시)’ 안건에 실증특례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운영방식은 단순하다. 대도시 특정지역 반경 2km 안에서 이용자가 호출하면 대형승합택시가 실시간으로 생성된 최적의 경로로 운행하며 승객들이 원하는 장소 또는 그 부근에서 태우고 내려주는 식이다. ‘우버 익스프레스 풀(Uber POOL)’과 유사하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실시간으로 발생하는 이동 수요를 분석해 가장 적합하고 효율적 경로를 동적으로 찾아주는 ‘실시간 최적경로 설정(AI Dynamic Routing) 기술’을 제공하기로 했다.

3개월 시범 서비스…월구독형 요금제

우선 마을버스가 없는 은평뉴타운 지역에서 쏠라티 12인승 개조차량 6대로 시범운영에 나선다. 최대 100명의 승객을 대상으로 3개월간 이 서비스를 무료로 운영하고 추후 월 구독형 요금제 등을 적용할 방침이다. 추가 적용 지역, 여객 수, 차량 수 등은 국토부‧지자체와의 협의 하에 추진한다.

현행법상 택시가 여객을 합승하도록 하는 행위는 금지돼 있다. 이 때문에 지금까지는 다수의 승객이 보낸 호출에 응답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었다. 현대차가 규제 샌드박스의 문을 두드린 이유다. 이번 실증특례 부여를 계기로 모빌리티 업계에서는 관련 서비스 개발에 속도가 붙을 거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서비스 활성화 시 지역 내 주민의 편리한 근거리 이동이 가능해지고, 승용차 이용이 억제되어 주차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더 많은 고객에게 폭넓은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기 위한 혁신 사업의 일환으로 이번 커뮤니티형 이동 서비스의 실증특례를 신청하게 되었다”라며 “제도권 안에서 고객을 위한 다양한 미래형·혁신형 이동 서비스 체계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심의위원회는 대리주부 운영사 홈스토리생활의 직접 고용 기반 가사서비스 제공 플랫폼과 위홈이 신청한 서울 지하철역 중심 내‧외국인 공유숙박 서비스 등의 안건에도 실증특례를 부여했다.

이를 통해 홈스토리생활은 1천명의 가사근로자와 근로·이용 계약을 맺을 수 있게 됐다. 위홈은 서울 지하철역 근처 공유숙박 호스트 4천명에 한정해 내‧외국인 공유숙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제한된 범위의 실증특례를 부여 받았다.

또 △행정‧공공기관 고지서 모바일 전자고지 △이동형 가상현실 승마 체험 트럭 △ GPS 기반 택시 앱미터기 △디지털 매출전표 제공 서비스 △주행중인 화물차 중량 계측용 자동저울 등도 규제 샌드박스 문턱을 넘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