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 블루, 대구광역시 정식 출시

이용료는 실시간 수요·공급에 따라 0원에서 1천원까지 탄력 적용된다.

가 +
가 -

카카오모빌리티의 운송가맹사업 자회사인 KM솔루션과 대구광역시 택시 운송가맹사업자 DGT모빌리티가 자동배차 택시 서비스인 ‘카카오T 블루’의 대구광역시 정식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11월28일 밝혔다.

KM솔루션과 DGT모빌리티는 ‘대구광역시 택시운송가맹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난 21일부터 카카오T 블루 시범서비스를 진행해왔다. 이를 통해 DGT모빌리티는 이용자들의 수요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자동배차 ‘카카오T 블루’…이용료는 탄력적용

카카오T 블루는 카카오T 앱에서 택시 호출 시 주변에 이용 가능한 차량이 있을 경우 자동 배차되는 서비스다. 일반 중형택시 기본 운임에 서비스 이용료가 부과된다. 이용료는 실시간 수요·공급에 따라 0원에서 1천원까지 탄력 적용된다. 카카오프렌즈의 캐릭터들로 디자인된 외관이 특징이다.

DGT모빌리티는 자체적으로 택시 기사 교육 시스템을 구축했다. 승객 서비스 교육을 이수한 기사들만 카카오T 블루를 운행하도록 해 친절한 고품격 택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정식 서비스는 1천여대 규모로 시작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 블루 출시가 지방도시 택시 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공동대표 및 KM솔루션 대표는 “카카오T 블루는 ICT 플랫폼 업체와 택시 사업자 간의 협력모델로 미래 택시산업의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며 “KM솔루션의 운영 노하우와 카카오모빌리티의 기술력을 전폭 지원해 대구 시민들의 이동 편의성 향상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준홍 DGT모빌리티 대표는 “대구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지로 예상보다 빠르게 카카오T 블루를 정식 출시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고객의 편의와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언제나 만족할 수 있는 최고의 택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