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KT, OTT 서비스 ‘시즌’ 발표…4K 화질, AI 추천 기능 앞세워

2019.11.28

KT가 OTT 서비스 ‘시즌(Seezn)’을 발표했다. 기존 ‘올레tv 모바일’을 개편한 ‘시즌’은 4K UHD 화질과 OST 바로 감상, 인공지능(AI) 콘텐츠 추천 등의 기능을 앞세워 ‘넷플릭스’, ‘웨이브’와 경쟁한다. KT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통해 2030세대를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 KT 뉴미디어사업단 김훈배 단장

KT는 11월28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모바일 미디어 서비스 ‘시즌’을 발표했다. 28일 공식 서비스를 시작한 ‘시즌’은 5G와 AI를 바탕으로 모바일에서 영상 콘텐츠를 보다 실감나고 편하게 즐기는 것을 목표로 한다.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사장)은 “KT는 IPTV와 인공지능TV에 이어 모바일 미디어에서도 국내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기 위해 지난해 말 뉴미디어사업단을 신설하고 1년간 야심 차게 ‘시즌’을 준비했다”라며 “이번에 KT가 내놓은 ‘시즌’은 KT그룹의 미디어 시너지를 극대화한 결과물로, 5G 시대가 필요로 하는 차세대 모바일 미디어의 표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보고 듣는 OTT 강조한 KT

KT는 화질과 음질을 강조하며 ‘시즌’을 ‘보는 OTT’에서 ‘보고 듣는 OTT’ 진화한 서비스라고 소개했다. 시즌은 요금제에 따른 화질 제한을 두지 않고 누구나 4K UHD 화질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KT는 ‘보헤미안 랩소디’, ‘악인전’ 등 인기 영화를 4K UHD 화질로 감상할 수 있도록 영상 품질을 올리는 데 주력했다고 밝혔다. 야구, 골프 등 스포츠 중계는 5G망을 통해 지연시간을 1초대로 단축했다.

또 모바일 사운드 최적화 솔루션 ‘VSS 슈퍼사운드’를 적용해 영화, 스포츠, 음악 등 각각의 장르에 최적화된 음장효과를 선택할 수 있다.

KT는 영상과 음악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플랫폼을 구성했다. 감상하던 영상 콘텐츠의 OST 및 BGM을 바로 들을 수 있도록 해주는 식이다. KT는 음악전문 그룹사인 지니뮤직과 협력해 영상에 삽입된 음악의 바로듣기 기능을 제공한다. 현재 ‘시즌’에서 바로 들을 수 있는 음악은 약 17만 곡이다. KT는 이용 가능한 곡을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다.

감정까지 읽는 AI 콘텐츠 추천

‘시즌’은 AI 기술 기반 콘텐츠 추천 기능을 지원한다. 특히, 사용자의 얼굴 표정을 분석해 감정에 따른 콘텐츠를 추천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내 감정을 읽는 스캐너 검색’ 서비스는 기쁨, 슬픔, 화남 등 감정을 분석해 사용자 기분에 맞는 콘텐츠를 추천한다. 또 개인사용이력, 요일, 시간대, 날씨 등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해 개인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추천한다.

콘텐츠 검색도 쉬워진다. 제목을 몰라도 기억나는 상황이나 장면의 단어를 조합해 영상을 검색하는 ‘스토리텔링 장면 검색’ 기능을 도입했다. 예를 들어 ‘밴드’, ‘옥상’, ‘연주’ 등 세 단어로 검색하면 해당 장면이 등장하는 영화 ‘비긴어게인’을 추천해주는 식이다.

오리지널 콘텐츠로 2030 잡는다

시즌은 종합편성 채널과 CJ계열 채널, 스포츠중계 채널 등 110여개 실시간 방송과 지상파 3사 VOD를 포함한 20만여편의 다시보기 서비스를 제공한다. KT는 지상파·종편·케이블 방송 콘텐츠를 시즌에서 모두 감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KT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강화해 2030세대를 공략할 계획이다. 현재 시즌은 오리지널 콘텐츠로 24시간 라이브 예능 ‘밀실의 아이들’ 시즌2, 참여형 음악 예능 ‘히든트랙’, VR 드라마 ‘고스트브로스’, 고민상담 음악 토크쇼 ‘고막메이트’, ‘웨스트브릿지 with KT 5G’ 공연장에서 제작되는 ‘윤딴딴의 자취방’ 등을 갖췄다.

KT는 CJENM, SBS 모비딕, JTBC 룰루랄라스튜디오, A&E, 와이낫미디어 등 채널사업자 및 제작사와 협력해 모바일에 최적화된 오리지널 콘텐츠를 지속해서 확대할 방침이다.

글로벌 미디어 사업자 디스커버리와도 협력해 ‘시즌’에 ‘디스커버리 UHD 전용관’을 개설하고, 디스커버리와 공동 제작한 콘텐츠를 가장 먼저 공개할 예정이다.

시즌은 총 네 가지 요금제로 구성됐다. ▲100여개 실시간 채널과 7만여편의 VOD를 제공하는 ‘플레인'(월 5500원) ▲실시간 채널 110여개, 7만여편의 VOD, 지니 스마트 음악감상 프로모션 혜택이 포함된 ‘플레인 플러스'(월 8800원) ▲’플레인’에서 유료 콘텐츠를 결제할 수 있는 포인트를 추가로 제공하는 ‘믹스'(월 9900원) ▲’플레인 플러스’에서 포인트를 추가 제공하는 믹스 플러스(월 13,200원) 등이다.

향후 KT는 시즌 이용기기를 늘려갈 계획이다. 오픈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기반으로 2020년에는 모바일 외에도 다양한 단말 제조사 및 CP들과 제휴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방침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