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데이 2019, AI·블록체인·클라우드·협업 중심의 ‘협업지능’ 강조

가 +
가 -

티맥스 3사(티맥스소프트, 티맥스데이터, 티맥스오에스)는 11월2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 ‘티맥스데이 2019’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 3사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클라우드, 협업 기술을 기반으로 인간과 AI의 효과적인 협업을 가능케 하는 키워드로 ‘협업지능(Collaborative Intelligence)’를 제시했다.

협업지능이란 인간과 인간, 인간과 AI의 협업을 통해 창출되는 지성을 뜻한다. 지능정보사회에서의 협업은 개인간의 교류 단계를 넘어 인공지능과의 융합으로 진화하고 있다. 인간과 AI가 협력하며 서로의 단점을 보완하고 강점을 극대화시킬 때 최고의 의사결정 및 성과를 도출할 수 있다.

한상욱 티맥스오에스 대표는 “인간이 기술에 종속되거나 기술이 수익 창출을 위한 단순 도구로 전락한다면 진정한 의미의 협업지능을 창출할 수 없을 것이다”라며 “티맥스는 AB²C² 기술을 통해 인간과 기술이 서로를 지원하고 보완하는 공존을 이루어 협업지능을 실현하고 비즈니스 생산성 향상과 혁신적인 생활양식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 한상욱 티맥스오에스 대표

| 한상욱 티맥스오에스 대표

AB²C² 기술로 협업지능 실현하겠다

티맥스는 협업지능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AB²C²(Disruptive Technology AB²C²)에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AB²C²는 토탈 AI 엔진, 데이터 플랫폼, 3D 모델링 등이 융합되어 손쉬운 개발과 소통이 가능한 ‘AI 기반 융합 플랫폼’, 클라우드 상에서 쉽게 개발∙운영∙사용할 수 있는 ‘하이퍼 서비스’, 각 티어 간 종속성을 제거해 진정한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MSA)를 실현한 ‘5세대 컴퓨팅 플랫폼’ 등으로 이뤄져 있다.

티맥스 측은 “데이터의 종류와 양이 폭증함에 따라 데이터는 지능정보사회의 원자재가 되었다. 기업은 고객 및 산업 데이터를 통해 제품과 서비스를 최적화된 형태로 제공한다”라며 “하지만 대다수의 기업은 비전문가가 이해하기 어려운 복잡한 구조의 AI 서비스, 통합되지 않은 단편적인 형태의 AI 서비스 등으로 인해 AI 활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티맥스는 AI 기술을 플랫폼화∙서비스화 시켜 직관적으로 제공함으로써 기업과 AI의 협업을 지원한다”라고 설명했다.

티맥스의 AI 플랫폼은 크게 3가지 레이어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AI 코어는 핵심적인 AI 기술에 해당하는 자연어 처리(NLP), 이미지와 동영상을 다루는 비전(Vision) 기술, 데이터의 특징을 학습하는 DRL(Deep Representation Learning)이다. 특정 도메인의 모델을 만들게 도와주는 AI App 영역과 이 모델들을 학습하고 서비스하는 하단의 AI 플랫폼 레이어로 구성되어 있다. 이를 ‘하이퍼브레인’, ‘하이퍼데이터’, ‘하이-미’, ‘하이-T’ 등이 서비스 한다.

하이퍼브레인은 데이터 분석, 예측, 시각, 음성 및 자연어 처리 지능이 모두 적용된 AI 엔진이다. 다양한 플랫폼에 탑재되어 AI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이미지 내 객체를 탐지하고 인식하는 기능, 이미지 내에서 텍스트를 추출해 인식하는 기능, 동영상에서 객체를 탐지하고 분석하는 기능, 문서를 이해하고 이를 그래프로 도출하는 기능 등을 구현할 수 있다.

하이퍼데이터는 하이퍼브레인이 적용된 토탈 데이터 플랫폼이다. 데이터 수집, 처리, 가공뿐 아니라 사용 패턴 분석을 통해 필요한 데이터를 예측하고 분석 시나리오를 추천해준다. 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인간의 지식, 시간, 노동력을 대폭 줄인다. AI와의 협업을 통해 비전문가도 쉽게 데이터 관련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티맥스는 개인화된 AI 기술을 통해 자신과 관련된 모든 지식을 축적하고 학습해 디지털화 해주는 하이-미와 이를 토대로 언어를 이해하고 부가적인 빅데이터 기반의 실시간 비서 역할을 가능케 하는 AI 비서 하이-T를 선보였다. 클라우드스페이스 내 메일, 스케줄, 문서, 통화 등을 통해 축적되는 사용자의 다양한 데이터를 학습하고 이해한다.

활발한 정보 공유 및 협업 위한 ‘하이퍼서비스’

협업지능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협업 애플리케이션이 필요하다. 개별적으로 이루어지는 정보 공유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빅데이터 플랫폼과 AI 기술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및 서비스와 접목되어 인간과 인간, 앱과 인간, 앱과 AI간의 활발한 정보 공유 및 협업이 이루어져야 한다.

티맥스는 이를 위해 C2 서비스 플랫폼 기반의 ‘하이퍼서비스’를 선보였다. C2이란 협업지능과 협업 애플리케이션을 뜻한다. 협업지능과 협업 애플리케이션을 기반으로 사용자들이 효율적인 업무와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대표적으로 AI 교사와 상호소통할 수 있는 맞춤형 교육 서비스 ‘하이퍼스터디’, 클라우드오피스를 탑재한 스마트 워크&라이프 앱 서비스 ‘클라우드스페이스’ 등이 있다.

클라우드스페이스는 사이버 상에서의 공유와 협업을 위해 화상회의, 메일, 드라이브 등 다양한 협업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통합시킨 플랫폼이다. 클라우드스페이스를 통해 다른 장소에 있는 사용자와 영상통화, 채팅 등 다양한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문서를 공동 편집할 수 있다. 추후 기업용 클라우드스페이스를 통해 암호화, 로그인, 모니터링 등 필요한 서비스를 자유롭게 조합해 원하는 앱을 자유롭게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다. 티맥스의 모든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한다.

5세대 컴퓨팅 플랫폼은 AI 기반 융합 플랫폼과 클라우드 하이퍼 서비스가 구현될 수 있는 토대가 되어준다. 기존 레거시 서비스와 플랫폼은 높은 HW/SW 비용, 마이크로 서비스 구현의 한계로 인한 낮은 유연성 등의 문제를 가진다. 새로운 플랫폼과 서비스 개발이 어려운 환경이다. 티맥스의 ‘통합 클라우드 스택’은 기존의 인프라가 가진 문제를 해결해 진정한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를 실현하고 클라우드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끈다.

티맥스는 모든 종류의 미들웨어를 통합하고 앱 가상화를 실현한 통합 미들웨어 플랫폼 ‘하이퍼파스’와 클라우드 상에서 무한대 확장을 지원하는 클라우드 DBMS ‘티베로8’을 발표했다. 티베로8은 모든 종류의 데이터를 통합해 SQL 단일 방식으로 처리한다. 티맥스데이터가 개발한 핵심 기술 ‘액티브 클러스터’를 발전시켜 클라우드에서 무한대로 확장을 지원한다. DB 가상화를 넘어 테이블 가상화 개념을 적용, 사용자가 필요에 따라 자유롭게 DB를 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티맥스 측은 “‘협업지능’은 기업의 비즈니스 영역과 일반 사용자의 일상을 모두 아우른다. 기업의 IT 담당자는 하이퍼데이터, 하이퍼파스, 티베로8 등 티맥스가 플랫폼화∙서비스화 시킨 제품을 통해 개별 기술에 대한 복잡한 이해 없이도 손쉽게 IT 환경을 관리하고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라며 “일반 사용자 역시 하이-T, 하이퍼스터디 등을 통해 AI가 제시하는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새로운 지식을 얻고 최적의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