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카드, ‘해외 결제’도 된다

마스터카드 라이선스 획득해 해외결제 기능 추가

가 +
가 -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해외 결제 기능과 새로운 카드 플레이트 디자인이 추가된 토스카드를 11월29일 출시했다.

토스카드는 지난 4월 초 출시된 실물카드로 은행 계좌가 연결된 토스머니에 연동하여 체크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다. 출시 이후, 전월 실적과 상관없이 전국 편의점 ATM 토스머니 무제한 무료 출금, 결제 시 1천원 미만 잔돈 저축 기능과 더불어 다양한 캐시백 이벤트로 큰 인기를 얻으며 2019년 11월 기준 누적 발급량 160만장, 누적 결제 금액 6600억원을 넘어섰다.

새로운 토스카드는 마스터카드 라이선스를 취득해 해외 마스터카드 가맹점에서 사용 시 수수료가 전액 면제되며, 해외 ATM 인출의 경우 건당 이용수수료는 면제되고 인출금액의 1%만 수수료로 부과된다. 국내 결제의 경우, 종전과 동일하게 국내 최대 가맹점을 보유한 BC카드의 전국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토스 앱에서 해외결제 기능 변경

토스카드 발급 방법은 간단하다. 토스에 가입하고 토스머니에 금융기관의 계좌가 1개 이상 연결된 대한민국 국민 및 외국인 등록이 된 외국인 중, 만 17세 이상의 사용자라면 토스 앱 내 토스카드 메뉴에서 간단한 비대면 발급 과정을 거쳐 별도의 연회비 없이 무료로 발급 신청할 수 있다.

신규 토스카드 발급자에 한해 보다 안전한 카드 사용을 위해 토스 앱에서 사용자가 직접 카드의 해외 사용 기능을 상시로 켜거나 끌 수 있는 기능도 제공된다. 해외결제 사용을 희망하는 기존 토스카드 사용자는 토스 앱에서 재발급비 1천원을 토스머니로 결제한 후 신규 카드를 발급받아 사용등록을 하면 되며, 기존 카드는 자동 해지된다.

카드 디자인도 새롭게 추가됐다. 기존에 제공되던 블랙과 실버 색상에 이어 파스텔 톤의 오로라 색상이 추가되었으며, 실버 색상의 카드 플레이트는 메탈 느낌의 소재로 변경되었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새롭게 출시된 토스카드는 좋은 반응을 얻은 기존 토스카드의 기능과 혜택을 확장하고, 디자인 역시 더욱 강화했다. 토스는 앞으로도 사용자에게 가장 만족스러운 금융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영역에서 혁신을 이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