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로 간 차량호출 서비스 엠블, 56억원 투자 유치

싱가포르와 캄보디아, 그리고 베트남에서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TADA)'를 운영하고 있다.

가 +
가 -

모빌리티 플랫폼인 엠블(MVL)을 개발하는 엠블랩스(MVL LABS)가 SV인베스트먼트, 센트랄, 심원 등으로부터 약 56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엠블랩스는 싱가포르와 캄보디아, 그리고 베트남에서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TADA)’를 운영하고 있다.

타다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수수료가 없는 차량호출 서비스로, 2018년 12월 싱가포르에서 앱 다운로드 수 1위를 차지했다. 현재 이용자 약 50만명과 함께 6만명 이상의 운전기사를 보유하고 있다. 엠블랩스는 블록체인 기반 새로운 모빌리티 생태계 엠블(MVL)을 개발 중이다.

기존 그랩, 우버 등 동남아시아 모빌리티 시장을 선점한 회사들은 고 수수료 정책으로 택시기사들의 반발을 크게 산 바 있다. 엠블랩스는 이 점을 포착해 수수료가 아닌 간편결제 분야에서 비즈니스 모델을 개척, 동남아시아 차량호출 서비스 점유율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SV인베스트먼트 측은 “엠블랩스는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의 기존 플레이어들과는 다르게 문제를 정의하는 동시에 유의미한 플랫폼 유저를 확보한 점이 돋보인다”라며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시선으로 공급자와 소비자,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연결해가고 있는 점이 인상깊다”라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엠블랩스는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은 센트랄, 심원 등과 손 잡고 모빌리티 시장 확대를 위한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우선 캄보디아에서 첫 번째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우경식 엠블랩스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발판 삼아 동남아시아의 모빌리티 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할 것”이라며, “내년 캄보디아에서 타다 점유율을 1위까지 끌어올리고, 더욱 많은 유저들을 타다와 엠블 생태계로 유입시킬 예정”이라는 포부를 전했다.

또한 “우리가 보유한 플랫폼 사용자 데이터를 바탕으로, 자동차 외에 툭툭(TukTuk)과 같은 교통 수단이 더 발달한 동남아시아에서 전기 툭툭, 전기 택시, 그리고 전기차 배터리 등의 사업을 협력사와 함께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