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위드, 블록체인 퀵서비스 시장에 뛰어들다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 활용해 거래의 신뢰성과 투명성 확보

가 +
가 -

한컴그룹 계열사인 한컴위드(구 한컴시큐어)가 블록체인 기반의 퀵서비스 플랫폼 ‘말랑말랑 아니벌써’를 출시했다. 자체 기술로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 에스렛저’와 20여년간 축적된 정보보안 기술 노하우를 접목, 서비스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보한 퀵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말랑말랑 아니벌써는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으로 사용자와 퀵서비스 기사 간의 모든 거래들은 실시간으로 자동계약을 체결하는 퀵서비스다. 체결된 계약정보는 분산저장 돼 해킹이나 정보의 위‧변조를 방지함으로써 퀵서비스 이용 시 발생할 수 있는 배송 분쟁을 원천적으로 해결했다는 설명이다. 그 결과 기존 퀵서비스 시장에서 기사들에게 부과하던 출근비, 선이자공제비 등 여러 명목의 비용들을 과감히 없앴다.

한컴위드 측은 업계 최저 수준의 플랫폼 사용료와 수수료만을 책정하는 과감한 수익구조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퀵서비스 기사가 말랑말랑 아니벌써를 통해 소득 개선뿐만 아니라, 실시간 매출 내역 확인 서비스, 당일 운임 매출에 대한 익일 정산 시스템 제공, SK텔레콤을 통해 개발한 이륜차 전용 티맵(Tmap) 제공 등 기존에 불편했던 부분들을 대거 해소함으로써 기사들의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말랑말랑 아니벌써는 서울, 경기지역을 중심으로 시범 서비스를 운영하고, 내년 하반기에 전국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철저한 사전 심사를 통해 자격요건 및 신원이 보장된 기사들만 등록이 가능하도록 운영할 방침이다. 퀵서비스 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기사를 배정한다. 배송 기사 배정 및 물품 도착 시 사용자에게 즉시 문자 발송을 통해 안내한다. 결제방식도 기존에는 어려웠던 카드 결제 방식을 도입, 계좌이체, 무통장입금, 카드결제 등 사용자가 원하는 결제 방식을 선택하여 실시간으로 결제가 가능해짐에 따라, 기존 현금결제로 인한 퀵서비스 기사와 사용자 간의 운임료 문제들도 해결할 수 있게 되었다.

한컴위드는 대규모 라이더 모집을 위해 정기적인 현장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며, 퀵 서비스 기사를 위한 전용 애플리케이션 설치 및 사용법 안내를 위한 고객센터도 함께 운영한다.

한컴위드 측은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통해 퀵서비스 구조를 혁신적으로 개선하고, 사용자와 기사간의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가겠다”라며 “블록체인은 향후 모든 서비스의 중심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부동산, 금융 등 생활 전반에서 블록체인을 접목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