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삼성, QLED 노트북 ‘갤럭시 북 플렉스·이온’ 출시

2019.12.12

삼성전자가 Q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노트북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을 내놓는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을 12월13일부터 19일까지 사전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공식 출시일은 20일이다.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은 세계 최초로 Q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노트북이다. 자발광 QLED 방식은 아니다. 삼성전자가 TV 등에 적용해온 것처럼 LCD 백라이트에 퀀텀닷 필름을 붙여 색재현율을 높이는 방식을 택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컬러 볼륨 100%의 색상 표현이 가능하며, 최대 밝기 600니트의 야외모드를 지원한다.

10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인텔의 모바일 고성능 노트북 규격인 ‘아테나 프로젝트’를 국내 기업 최초로 인증받아 높은 에너지 효율을 기대할 수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배터리는 한번 충전으로 하루 정도 지속된다. 급속 충전을 지원해 갤럭시 북 이온 33.7cm 모델을 기준으로 10분 충전으로 약 2시간 48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터치패드를 통한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지원해, Qi 인증을 받은 스마트폰과 갤럭시 웨어러블 기기를 충전할 수 있다.

| ‘갤럭시 북 플렉스’

S펜 경험 제공하는 ‘갤럭시 북 플렉스’

갤럭시 북 플렉스는 S펜을 내장했다. ‘갤럭시노트10’과 마찬가지로 가속도와 자이로센서가 탑재돼 제스처 인식 기능을 지원한다. 360도 회전되는 터치스크린을 탑재해 태블릿 형태로 쓸 수도 있다. i5, i7 프로세서 모델에는 그래픽 성능이 강화된 인텔 아이리스 플러스 그래픽을 탑재했다.

갤럭시 북 플렉스는 39.6cm, 33.7cm 디스플레이 두 가지 모델에 ‘로열 블루’, ‘로열 실버’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세부 사양에 따라 175만8천원-292만9천원이다.

휴대성 강조한 ‘갤럭시 북 이온’

갤럭시 북 이온은 휴대성에 초점을 맞춘 제품이다. 33.7cm 모델은 12.9mm의 얇은 두께에 970g의 무게를 갖춰 휴대성을 높였다. 39.6cm 모델은 확장 가능한 메모리·저장장치 슬롯을 제공해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추가 장착이 가능한 확장성을 제공한다.

| ‘갤럭시 북 이온’

갤럭시 북 이온은 39.6cm, 33.7cm 디스플레이 두 가지 모델에 ‘아우라 실버’ 한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세부 사양에 따라 147만7천원-259만5천원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