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씽, 여의도·동작 서비스 확대 “출퇴근길 이용하세요”

가 +
가 -

모빌리티 플랫폼 씽씽은 강남·서초·송파, 성수·광진에 이어 12월16일 오피스, 대학교 등 유동인구가 밀집된 여의도·동작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여의도는 서울의 대표 오피스 밀집 지역이다. 강남처럼 직장인들의 출퇴근이나 미팅 장소로의 단거리 이동 수요가 높은 곳이다. 또한 서울시가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내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영제한을 본격화하고, 2021년부터 강남과 여의도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을 발표함에 따라 전동 킥보드 같은 새로운 이동 서비스가 더욱 활성화될 전망이다.

동작구의 경우 주거지뿐만 아니라 대학도 위치해 있어 대학생들의 등하굣길과 점심시간 등 이동 시간을 단축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캠퍼스 내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회사 측은 수업이 다른 건물에서 있을 경우 건물과 건물 사이를 이동하는 데도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씽씽은 앞서 지난 12일 소비자 편의를 위해 운영을 24시간으로 확대했으며, 이용자와 보행자의 보호를 위한 10대 안전수칙도 발표했다. 안전 10계명에는 음주운전 금지와 보행자 배려, 다인승 금지, 도로상태 확인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특히 심야 시간대 대여 시에는 음주운전 위험성을 알리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윤문진 피유엠피 대표는 “안전과 편의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운영 지역과 운영 시간을 확대하고 10대 안전수칙을 적극 홍보하는 등 노력하고 있다”라며 “향후 서울 전역 및 주요 대도시로 서비스를 확대하여 씽씽이 탄탄한 준 대중교통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씽씽은 지난 5월 서비스 출범 이후 7개월 만에 누적 회원 수 12만명을 확보했다. 현재 업계 최대 규모인 5300대의 전동 킥보드를 보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