킥보드 주차장 ‘씽씽존’ 오픈한 씽씽…소상공인 상생 모색

가 +
가 -

강남, 여의도 같은 오피스 밀집 지역은 전동 킥보드 사용자가 흔하다. 근거리를 저렴한 가격에 빠르게 이동할 수 있어서다. 인도 한가운데 방치되어 있거나 무분별한 주행으로 행인들에게 불편을 주기도 한다. 모빌리티 플랫폼 씽씽은 서울 강남구 제휴 매장 20곳에 전용 주차 구역 ‘씽씽존’을 오픈한다고 12월19일 밝혔다. 킥보드를 안정적으로 세워둘 공간을 확보하고 소상공인과 상생을 위해서다.

씽씽존은 킥보드를 주차·대여·반납할 수 있는 공간으로 서비스 지역 내 제휴음식점 앞 공터에 마련된다. 씽씽과 협업 관계인 배달 대행 서비스 ‘띵동’ 가맹점을 대상으로 실시해 주차 이슈 발생 시 즉각 대응이 가능하다. 회사 측은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주차 공간을 활용하고, 킥보드를 안전한 곳에 위치시킴으로써 올바른 주차문화 정착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씽씽존을 설치하는 소상공인은 매장 내 추가 수입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 씽씽존 가맹점에서는 씽씽 신규회원을 대상으로 ‘씽씽존 2천원 쿠폰’을 배포하며, 실제 고객이 가입 및 탑승 시 소정의 리워드를 받게 된다. 씽씽존 이용 고객이 늘어나면 매장 접근 및 방문율도 향상시킬 수 있다. ‘씽씽존’은 강남구를 중심으로 20곳에 운영되며 내년 상반기 100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윤문진 피유엠피 대표는 “새로운 이동수단으로 등장한 씽씽이 이제 우리 일상을 변화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이용자 편의와 안전과 더불어 주차문제 해결에도 앞장서고,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씽씽은 지난 5월 서비스 출범 이후 7개월 만에 누적 회원 수 12만명을 확보했으며, 현재 업계 최대 규모인 5300대의 전동 킥보드를 보유하고 있다. 강남, 서초, 송파, 성수, 광진, 여의도, 동작 등에서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향후 서울 전역과 수도권, 주요 대도시로 확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