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틀뱅크, 금융결제원 오픈뱅킹에 ‘내통장결제’ 서비스 연동

가 +
가 -

핀테크 기업 세틀뱅크(대표 이경민)가 금융결제원 오픈뱅킹 이용기관으로 합류하고 오픈뱅킹 시스템을 적용한 ‘내통장결제’ 서비스를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세틀뱅크에 따르면 내통장결제 서비스는 중소형 쇼핑몰 사업자를 위한 간편현금결제 솔루션으로 신용카드 등 타 결제수단 대비 저렴한 결제 수수료와 빠른 정산주기를 바탕으로 중소형 가맹점주의 수수료 부담은 낮추고 자금유동성은 높였다.

회사측은 “오픈뱅킹이 전면 시행됨에 따라 전체 결제시장 내에서 현금결제가 차지하는 비중 또한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오픈뱅킹 연동을 계기로 세틀뱅크는 기존 자사 API와 오픈뱅킹 API를 아우를 수 있는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틀뱅크는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된 SMS 인증 방식의 간편 계좌등록 서비스를 시범 운영 중이며, 금융결제원의 어카운트 인포 앱을 활용한 전자서명 출금동의 서비스도 출시하는 등 금융 서비스 라인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