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서면도 ‘씽씽’ 달린다

"2020년 공유 킥보드를 3만대까지 늘릴 계획"

가 +
가 -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씽씽’ 운영사 피유엠피는 12월23일 씽씽이 오피스, 학원가가 밀집된 부산 서면 지역에 공유 킥보드 500대를 배치하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면은 부산의 핵심 상권으로, 2030 밀레니얼 세대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이다. 부산광역시 빅데이터 포털 2019년 1~9월 유동인구 분석에 따르면 부산진구의 2030 비중은 33%로, 인접한 수영구(30%), 해운대구(29%)와 비교해 높은 분포를 보이고 있다.

씽씽은 시범운영 기간 동안 이용 행태를 분석한 결과, 이용자의 80%가 만 18세부터 34세였다고 밝혔다. 또한 주중 출퇴근 시간에 가장 높은 이용률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씽씽은 부산 서면의 직장인과 학생들이 지하철역에서 회사, 집, 은행까지 짧은 거리를 이동하는 데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적극 활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면을 시작으로 안정적인 기반을 다진 후, 인근 지역으로 범위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윤문진 피유엠피 대표는 “출퇴근 단거리 이동 등에 씽씽 이용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수요를 충족하고자 부산 지역에 진출하게 됐다”라며 “씽씽이 서울에서 도시에 최적화된 준대중교통으로 자리매김한 만큼, 부산의 이동생활에도 새로운 변화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씽씽은 지난 5월 서비스 출범 이후 7개월 만에 누적 회원 수 12만명을 확보했다. 누적 투자금은 100억원을 기록하고 있으며, 공유 킥보드는 현재 업계 최대 규모인 5300대를 보유하고 있다. 서울에서는 강남, 서초, 송파, 성수, 광진, 여의도, 동작 등에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2020년 공유 킥보드를 3만대까지 늘리고 서비스 지역을 서울 전역과 수도권, 주요 대도시로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