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가는 네이버웹툰, 스페인·프랑스어 서비스 출시

가 +
가 -

네이버웹툰이 스페인어·프랑스어 서비스를 잇따라 내놓으며 유럽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12월23일 글로벌 서비스 ‘라인웹툰’의 스페인어 및 프랑스어 버전을 지난 달 22일과 이달 19일 연이어 출시했다고 밝혔다. 기존 라인웹툰은 영어, 일본어, 태국어, 인도네시아어, 중국어 서비스를 지원해왔다.

네이버웹툰은 스페인어·프랑스어 추가로 전세계 독자를 만날 수 있는 발판을 한층 넓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두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안착할 경우, 유럽 내 다른 국가로도 웹툰 서비스를 빠르게 확장할 수 있을 거라는 분석이다.

네이버웹툰은 지난달 전세계 6천만 월간사용자수(MAU)를 달성했다. 최근 북미에서는 1천만 MAU를 넘어서며 글로벌 사업자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유럽 시장에서도 각 언어권에 걸맞은 콘텐츠와 마케팅을 통해 글로벌 독자들과 크리에이터들에게 적극적으로 웹툰의 매력을 알리고, 현지 작가들을 육성 및 발굴하며 성장 기반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네이버웹툰은 한국과 북미, 아시아 등지에 이어, 유럽을 포함한 전세계를 무대로 웹툰이라는 새로운 디지털 콘텐츠의 저변을 확대하고자 한다”라며 “보다 많은 언어권의 작가와 독자들에게도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