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실검·연관검색어’ 없애는 카카오, 그 다음은

2019.12.23

카카오가 지난 10월 연예뉴스 댓글을 없앤 데 이어 포털 ‘다음(Daum)’에서 서비스 중인 실시간 이슈 검색어(실검)를 폐지한다. 카카오는 실검을 대체할 새로운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12월23일 카카오 뉴스 및 검색 서비스 개편의 다음 단계로 포털 다음에서 제공 중인 실검 서비스를 내년 2월 안에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두 대표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이용자들의 자연스러운 관심과 사회에서 발생하는 현상의 결과를 보여주는 곳이어야 한다”라며 “그러나 최근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결과의 반영이 아닌 현상의 시작점이 돼 버렸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본래의 목적과 다르게 활용되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카카오의 철학과 맞지 않기에 이를 종료하고, 본연의 취지와 순기능을 살릴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카카오는 다음과 카카오톡 #탭에서 제공하고 있는 인물에 대한 연관검색어 서비스를 없애고, 서제스트(검색어 자동완성 추천) 기능을 손질하기로 했다. 카카오 측은 “개인의 인격과 명예,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사라지는 실검·연관검색어

“오래전부터 댓글을 포함하여, 뉴스, 관련 검색어, 실시간 이슈 검색어 등 사회적 여론 형성과 관련된 서비스 전반을 어떻게 개선할지 고민해 왔다.”

지난 10월 연예뉴스 댓글 잠정 폐지 계획을 밝히는 자리에서 여민수 공동대표가 기자들에게 한 말이다. 이 자리에서 카카오는 공익을 위해 뉴스·검색 서비스를 개편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의 실검과 연관검색어·서제스트를 손보는 것도 이때 발표한 개편 계획의 일환이다.

실검은 재난이나 속보 등 국민들이 빠르게 알아야 할 필요가 있는 이슈를 공유하고, 다른 이용자들의 관심과 사회 현상 등을 자연스럽게 보여주고자 만들어진 서비스였다. 관련 검색어와 서제스트는 이용자들의 검색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검색 편의성을 높여주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해왔다.

조수용, 여민수 카카오 공동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왼쪽부터) 조수용, 여민수 카카오 공동 대표

그러나 카카오는 “실검이 본래의 목적에서 벗어나 그 순기능을 잃어가고 있다”라고 판단했다. 연관검색어와 서제스트 역시 인물과 결합되면서 개인의 인격 및 사생활 침해, 명예훼손 등 부작용을 내고 있다고 봤다. 많은 이용자들이 실제 검색한 단어라 할지라도 인물과 관련해 이미 해소된 의혹이나 사실이 아닌 정보, 공개하고 싶지 않은 사생활이 노출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연관검색어와 서제스트가 이용자들의 반복적인 검색을 유도해 자체 재생산됨으로써 개인의 잊힐 권리를 침해할 수 있다는 점도 감안했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이용자들의 자연스러운 관심과 사회에서 발생하는 현상의 결과를 보여주는 곳이어야 한다. 그러나 최근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결과의 반영이 아닌 현상의 시작점이 돼 버렸다”라고 지적했다.

‘대체재’ 만든다는 카카오

다음과 카카오톡에서 인물을 검색하면 관련 검색어는 더 이상 나타나지 않게 된다. 서제스트에는 대상 인물의 공식 프로필이나 정보성 키워드만 나타난다. 다음이 보유한 데이터베이스에 등재돼 있는 인물이 대상이며, 데이터베이스는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된다. 데이터베이스에 등재돼 있지 않은 인물에 대한 관련 검색어가 발생하면 다음에서 운영중인 고객센터를 통해 삭제를 신청할 수 있다.

카카오는 실검의 대체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다만, 구체적인 사항은 베일에 싸여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실검을 대체할 신규 서비스에 대해서는 말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 순기능에 집중한다는 정도의 방향성만 알고 있다”라고 답했다.

앞서 조수용 공동대표는 “실시간으로 검색어를 제공하는 서비스는 바꿔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사용자들이 어떤 검색어를 입력하는지 트렌드를 보여주는 서비스는 여전히 유효하다”라며 실검 대체 서비스의 방향성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이에 ‘구글 트렌드’처럼 이용자들이 검색어 동향 등을 살필 수 있는 서비스로 탈바꿈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카카오는 뉴스 서비스 전체를 구독 중심으로 바꿀 예정이다. 언론사가 제공하는 뉴스를 비롯해 블로그·브런치 등 폭넓은 콘텐츠를 이용자가 자유롭게 구독하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전면 개편한다는 방침이다. 이 같은 개편 작업은 내년 상반기쯤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