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창립 후 첫 개발직군 공채

총 9개 분야에서 00명을 뽑는다.

가 +
가 -

쏘카가 2020년 상반기 개발 직군 공개채용에 나선다. 2011년 창립 이래 처음으로 진행되는 공개채용이다.

쏘카는 12월26일 내년 1월부터 ‘2020년 상반기 개발 직군 신입•경력 공개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내달 6일부터 서류 접수를 시작, 전형 절차를 거친 합격자는 오는 2월 중 입사하게 된다. 경력 채용은 2월3일부터 진행된다.

모집 분야는 △서버 개발자 △iOS 개발자 △Android 개발자 △백오피스 개발자 △임베디드 개발자 △기술전략/기획자 △QA 엔지니어 △UX 기획자 △UI/UX 디자이너 등 총 9개 부문이며 채용 규모는 00명이다.

채용 절차는 서류전형→직무별 테스트 전형→1차 면접→2차 면접→최종 합격 순으로 진행된다.

쏘카는 데이터그룹 상시 채용도 함께 진행한다. △비즈니스 분석가 △데이터 엔지니어 △데이터 분석가/사이언티스트 등 데이터 관련 전 분야 인재는 상시 모집하고 있다.

쏘카는 인공지능(AI)과 데이터를 활용한 수요 예측 기반 배차 시스템 적용과 더불어 진보된 차량 관리(Advanced Fleet Management) 등을 차량공유 서비스에 접목해왔다. 이번 채용을 통해 우수한 개발 및 데이터 인력을 선발, AI 데이터 기반 기술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는 구상이다.

임근중 쏘카 인재문화본부장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은 인공지능, 데이터 등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기술들이 가장 많이 활용되는 분야인 만큼 기술 인력 확보가 중요하다”라며 “소유 중심의 차량 문화를 공유로 바꿔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쏘카의 비전을 함께 실현해 나갈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