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앤지, 애자일 경영 시동…사내에 공유 오피스 도입

가 +
가 -

민앤지가 애자일 경영 일환으로 사내 전용 공유 오피스를 오픈했다.

IT서비스 기업 민앤지가 애자일 경영 전략을 도입하고 구성원 간의 소통과 협업 강화에 나섰다.

회사측에 따르면 애자일 경영은 부서 간 경계를 허물어 수평적 조직문화를 조성하고 의사결정 권한을 구성원들과 공유하여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업무를 추진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민앤지는 급변하는 IT산업 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긴밀한 의사소통을 통한 업무 생산성 향상을 위해 기존 사무공간 일부를 리모델링, 공유형 오피스로 조성하고 시범 운영에 돌입했다.

민앤지의 공유 오피스는 쾌적한 환경에서 집중과 휴식을 통해 자연스러운 협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간단한 업무와 미팅을 위한 워크 라운지 ▲팀 단위 회의와 협업을 위한 커뮤니케이션 존 ▲집중 업무가 필요한 개인을 위한 포커스 존 ▲몰입과 휴식이 어우러진 힐링 존 등으로 구성됐다.

민앤지 측은 “공유형 오피스 구축을 통해 서로 다른 조직 구성원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서비스나 아이디어를 얻는 등 시너지 효과를 만들 수 있다”라며 “구독형 모빌리티 서비스, 미니보험 서비스 등 신사업 조직들을 대상으로 애자일 전략을 우선 도입할 예정이며, 추후 전 조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