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2020년 타깃형 랜섬웨어와 클라우드 보안 경계 필요”

가 +
가 -

안랩이 2020년 예상되는 주요 보안 위협으로 5가지를 꼽았다. 타깃형 랜섬웨어 공격 본격화, △클라우드 보안 위협 대두, △특수목적시스템 및 OT 보안 위협 증가, △정보 수집 및 탈취 공격 고도화, △모바일 사이버 공격 방식 다변화 등이다.

랜섬웨어 위협은 증가세다. 2020년도 예외는 아니다. 안랩은 올해 특정 타깃을 정해 지속적으로 공격하는 ‘지능형 지속 위협(Advanced Persistent Threat, APT)’의 형태로 랜섬웨어 공격이 이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특히 기업 타깃형 랜섬웨어가 다양한 산업 분야로 영역을 확대할 뿐만 아니라 고도의 사회공학기법과 시스템의 취약점을 이용해 파일 없이 컴퓨터에서 악성코드를 직접 실행하는 방식의 ‘파일리스 공격’으로 기업과 개인을 가리지 않고 수익 극대화를 노릴 것으로 내다봤다.

클라우드 보안 위협도 빠지지 않고 등장했다. 2019년 이미 미국 금융 업체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된 고객 정보가 유출된 사례가 있다. 올해는 클라우드 인프라에 대한 지속적인 외부 공격뿐 아니라 클라우드 시스템 자체의 기술적 결함이나 이용자의 설정오류 등에 의한 보안사고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2020년엔 POS 기기와 ATM(현금자동입출금기), 산업시설 운영 환경 등을 겨냥한 해킹 공격도 증가할 전망이다. 안랩은 “우리나라를 비롯한 다수의 국가들에서 카드를 이용한 결제 및 자금 이체 등 ‘현금 없는 사회’를 지향함에 따라 POS나 ATM과 같이 직접적인 금전 거래가 발생하는 지점에 대한 공격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지난해 세계 곳곳에서 공장과 발전소 등 사회기반 시설에 대한 공격이 있었다. 앞으로 ICT 기반의 4차산업혁명 가속화에 따른 스마트팩토리가 본격화될수록 발전소와 산업시설의 ICS(Industrial Control System, 산업제어시스템)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설명했다.

시스템에 침입해 사용자나 조직의 중요 정보를 수집, 탈취하는 전통적인 방식의 사이버 공격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모바일 사이버 공격이 사용자를 속여 금전적 이득을 취하는 방식에서 앱 공급망 자체를 겨냥한 방식으로 다변화하고 있다. 공격자는 모바일 앱 개발 업체도 파악하기 어려운 형태로 악성 SDK(소프트웨어 개발 도구)를 제작해 유포하는 방식으로 비즈니스 모델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모바일 앱 개발업체가 무심코 해당 SDK를 사용한다면 본래 의도와는 상관없이 악성앱을 제작해 유포까지 하게 된다. 공격자가 직접 나서지 않더라도 악성 행위를 수행하는 앱을 유포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는 셈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악성 앱은 구글 플레이 등 정상적 앱 스토어를 통해 유통될 수도 있어 피해가 더욱 커질 수 있다.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ASEC) 한창규 센터장은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사이버 공격의 파괴력도 더욱 커질 수 있다”라며 “안랩은 이러한 초연결 시대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보안 솔루션과 서비스를 위한 연구개발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