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유료TV 선봉장으로 영유아 특화 서비스 확키운다

가 +
가 -

LG유플러스U+tv 이용자 절반이 영유아 특화 서비스인 ‘아이들나라’를 이용하기 위해 IPTV에 가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고객이 자녀와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U+tv 이용자 절반이 영유아 특화 서비스인 ‘아이들나라’를 이용하기 위해 IPTV에 가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고객이 자녀와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 )가 IPTV 서비스 가입자 확대에 영유에 특화 콘텐츠에 적지 않은 역할을 한다고 보고, 올해 이와 관련한 투자를 보다 확대한다는 방침침이다. IPTV는 물론 케이블TV 서비스로도 영유아콘텐츠 서비스를 확장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자체 진행한 설문 조사 결과를 근거로 자사  IPTV 서비스 ‘U+tv’ 이용자 절반이 영유아 특화 서비스인 ‘아이들나라’를 이용하기 위해 가입했다고 1월5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LG유플러스가 지난해 U+tv를 이용 중인 고객 중 750 가구를 대상으로 서비스 가입 이유를 묻는 설문을 실시한 결과 ‘아이들나라’로 응답한 가구는 47%가 달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가입혜택’ 때문이라고 응답한 고객은 44%, 모바일 ‘결합할인 혜택’으로 응답한 고객이 33%로 뒤를 이었다.

설문 응답자 중 5~7세 자녀를 둔 부모 고객들은 ▲ 유튜브 광고, 유해 콘텐츠 등 시청 고민을 유튜브 키즈로 해소, ▲타사 대비 다양한 무료 콘텐츠, ▲대형 출판사 전집 위주가 아닌 베스트셀러를 구연동화 작가가 직접 읽어주는 리딩 방식 ▲누리 과정의 연령대별 과정별 월별 체계적 구성 등을 아이들나라의 장점으로 꼽았다.

아이들나라를 월 5회 이상 이용한 고객의 해지율은 5회 미만 이용 고객 대비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뿐만 아니라 빅데이터 전문 조사기관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온라인상 언급량 56%, 내용 호감도 46.9%로 IPTV 키즈 서비스 중 매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LG유플러스는 전했다.

LG유플러스는 사은품, 결합할인 등의 혜택이 가입과 해지 의사결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IPTV 시장에서 아이들나라와 같은 특화 서비스가 큰 영향을 주고 있다는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아이들나라의 증강현실(AR) 콘텐츠를 강화하는 케이블TV에도 아이들나라를 적용하여 LG헬로비전 고객들도 특화 서비스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