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의 영토확장이 AWS 클라우드를 위협한다?

가 +
가 -

지난 십여년간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은 아마존 산하 아마존웹서비스(AWS)가 사실상 들었다 놨다하는 독주 체제였다.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IBM, 오라클 등 내로라 하는 기업들이 AWS를 향해 도전장을 던졌지만 시장 판세를 크게 흔들지는 못했다.

하지만 클라우드 서비스가 기업들의 핵심 인프라로 자리를 잡아가고,  AWS보다는 기존 IT업체들 인프라를 쓰는데 익숙해져 있는 전통 기업들이 클라우드 도입에 적극 나서면서 AWS가 지금까지의 위상을 이어가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적지 않다.

특히 AWS를 위협할 수 있는 넘버2로 부상하고 있는 ‘소프트웨어 제국’ 마이크로소프트의 공세가 심상치 않다.

시장 조사 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2018년 인프라 클라우드 시장에서 AWS 점유율은 47.8%에 달했다. 절반에 가까운 수치지만 연도별 추이를 보면 업체간 경쟁 확대로 AWS 점유율은 소폭 하락하는 추세를 보여왔다. 인프라 클라우드 시장에서 AWS 점유율은 2017년 49.4%, 2016년에는 53.7% 수준이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AWS에 한참 뒤진 2위지만, 점유율은 계속해서 상승세다. 인프라 클라우드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점유율은 2016년 8.7%, 2017년 12.7%, 2018년, 15.5%였다.

구글, IBM, 오라클도 클라우드 사업에 계속해서 공격모드다. 구글은 시장 점유율에선 아직 4위지만 AWS와 마이크로소프트를 따라잡기 위해 클라우드 사업 규모를 계속해서 키워왔다. 지난해 데이터 분석 회사인 룩커(Looker)를 인수한 것도 클라우드 사업 강화 일환이었다. 빅블루 IBM도 클라우드 사업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최근 340억 달러 규모의 레드햇 인수를 마무리지었다.

클라우드가 주류 IT인프라로 부상하면서 전통적인 IT기업과 관계를 맺어왔던 기업들이 클라우드 사용하기 시작하는 것은 타도 AWS를 외치는 기업들에게는 중량감 있는 기회 중 하나로 꼽힌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가트너의 라지 발라 리서치 디렉터는 “이전에는 클라우드를 쓰지 않았던 기업들이 이제 검토하고 있다. 우리는 지금 후기 수용자들이 클라우드 시장에 들어오는 것을 보고 있다”라며 “이들 중 꽤 많은 고객들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를 쓰게 될 것이다. 이들 기업들은 많은 윈도우를 돌리고 있고, 그것을 안전하게 쓰고 싶어한다. 이들 진영의 의사 결정권자들은 애저를 크게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말했다.

<WSJ>은 AWS를 쓰고 있거나 검토중인 기업들, 특히 소매 유통 업계에서 아마존이 자신들의 경쟁 상대가 되는 것에 대한 우려도 있다고 전하고 있다.

아마존은 AWS 외에 물류나 헬스케어 등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아마존의 경쟁사가 AWS를 쓰게 되는 사례들도 늘었다. AWS가 자신들의 데이터를 아마존에 유리하게 사용할지에 대한 일부 기업들의 우려가 있을 수 밖에 없다. 이는 아마존과 경쟁하는 기업들이 AWS 대신 다른 클라우드를 선택하거나 갈아타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AWS도 이같은 인식이 있음을 파악하고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아마존 역시 스트리밍 서비스가 있음에도 스트리밍 서비스 대표주자인 넷플릭스는 AWS를 잘 쓰고 있다는 것도 사례로 들었다.

AWS의 글로벌 인프라 비즈니스 담당 비트 디샌티스 부사장은 “이것이 AWS가 아마존 소매 사업을 단지 하나의 고객으로 다루는 이유”라며 “아마존은 데이터 프라이버시를 보존하며, 그것을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AWS의 적극적인 대응이 효과를 낼 수 있을지는 현재로선 미지수다. 마이크로소프트도 AWS가 처한 이같은 상황을 적극 공략하는 모습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고객을 끌어들이기 위한 일환으로 애저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신청할 때 귀중한 고객 및 제품 정보를 잠재적인 경쟁사가 운영하는 서버에 두지 않는다고 말해왔다고 <WSJ>은 전했다. 글로벌 소비재 회사인 유니레버의 경우 마이크로소프트 애저가 제공하는 데이터 분석 도구를 사용하고 있다고 한 소식통을 인용해 덧붙였다.

미국 국방부가 추진하는 100억달러 규모의 조인트 엔터프라이즈 디펜스 인프라스트럭처(Joint Enterprise Defense Infrastructure: JEDI) 계약을 놓고서도 마이크로소프트는 유력 후보로 꼽히던 AWS를 제치는 이변을 연출했다. 이에 대해 AWS는 사업자 선정 절차가 공정하지 않았다며 정부를 상대로 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상황이다. JEDI사업은 미국 국방부에서 IT시스템을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으로 전환하는 것으로 10년간 100억달러 규모의 사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마이크로소프트외에 구글, IBM, 오라클, AWS 등이 경합을 벌였다.

AWS 내부에서도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한 견제심리가 엿보인다.

아마존에서 AWS 사업을 총괄하는 앤디 제시는 지난해말 개최한 AWS 연례 고객 컨퍼런스인 ‘리이벤트’에서 마이크로소프트로 대표되는 경쟁사들을 상대로 “고객으로서, 당신을 우선순위에 두지 않는다. 그들은 단지 카피캣”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AWS는 또 특정 윈도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을 돌리는 비용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대비 AWS가 절반 수준이라는 주장도 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