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도 타다 호출 예약 가능해진다

가 +
가 -

외국인도 타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외국인도 타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운영사 VCNC, 대표 박재욱)가 외국인 고객 이용자 편의를 위해 해외 전화번호 가입과 해외 발급 카드 사용이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업데이트한다고 1월9일 밝혔다.

타다 앱 최신 버전에선 해외 전화번호로 타다 앱에 가입할 수 있고 해외에서 발급된 결제카드 등록 및 사용도 가능하다

스마트폰 시스템 언어설정(한국어 외)에 따라 타다 베이직과 같은 실시간 차량 호출 등 일부 서비스가 영문으로 제공돼 외국인 고객들의 타다 서비스 접근성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했다. 타다 회원과 관련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한국어 이외의 언어 설정을 적용한 경우가 8만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해외에서도 타다 앱 설치가 가능해진다. 한국에서 타다 서비스를 경험하고자 하는 사람은 국적 및 지역과 상관없이 앱 설치부터 회원가입(번호 및 카드 등록), 서비스 이용(영문 지원)까지 할 수 있게 됐다.

외국인 관광객 등 해외 고객의 경우 국내 공항 이동(픽업 및 샌딩) 수요가 높은 만큼 타다는 추후 글로벌 카드사 및 항공사, 공항 등과의 제휴를 통해 지속적으로 외국인, 여행객, 비즈니스 출장 등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고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는 모든 사람들의 자유롭고 편안하며 쾌적한 이동을 지향한다”면서 “앞으로도 외국인 이용객을 포함해 더 많은 분들이 더욱 쉽고 편안하게 타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개선 및 확대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