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프라이즈, 특허청 업무에 번역 등 AI 기술 지원

가 +
가 -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특허청과 협력을 맺고 특허 분야에 자사 인공기술을 제공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오는 1월10일 카카오 판교오피스에서 특허청 박원주 청장과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공지능 기술 업무 협약(MOU)을 체결한다

이번 협력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보유한 인공지능 기술을 특허청에 제공특허 분야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발굴하고 특허 관련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 골자.

협력 일환으로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우선 다국어 번역 처리 기술인 카카오 i 번역 엔진을 특허청에 제공한다.

특허청은 특허 심사 시 다양한 문서를 비교 분석하고 번역하는 작업을 진행해야한다.  이런 상황에서 카카오 i 번역 엔진에 탑재된 자연어처리 기술은 특정 키워드를 추출해 기존 특허 문서에서 유사한 문서를 찾는 비교분석 작업에 활용 가능하고, 해외 특허 문헌 분석 및 번역 과정에도 인공지능을 활용함으로써 특허 심사 업무를 한층 효율화할 수 있을 것으로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기대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지난 2017년부터 포털 다음(Daum)과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카카오 i 번역 엔진이 적용된 기계 번역 서비스 ‘카카오 i 번역’(Beta)을 서비스 중이다번역 가능 언어는 19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번역 기술에 이어 검색챗봇 등과 관련된  인공지능 기술도 특허청에 제공할 예정이다특허 관련 검색 시스템을 구축하고 챗봇 상담 및 상담원 지원시스템을 활용해 이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란게 회사측 설명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민간과 공공의 모범적인 협력사례가 되도록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기술을 활용하여 한발 앞선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인공지능 기술력을 제공해 특허청이 추진중인 데이터 주도형 의사결정 체계를 지원하고 특허 분야의 서비스들을 고도화하는데 공헌하겠다”라며 “특허청의 빅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적재산권 보호 및 활용 영역에서 인공지능 기술력을 함께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