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두산, 클라우드·AI 기반 수소연료 드론 개발 힘 모은다

가 +
가 -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과 1월8일(현지시간) ‘CES 2020’에서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기반의 모바일 수소연료전지팩 드론 소프트웨어 개발과 비즈니스 협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등의 기술과 드론을 접목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드론 소프트웨어 및 모니터링 솔루션 개발과 공동판매(Co-Sell)로 함께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두산그룹의 신성장동력인 수소연료전지 사업분야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함께 이뤄가며 2025년까지 약 8조5천억원 규모의 성장이 예측되는 산업용 드론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설명이다.

| 협약식에는 이두순 DMI 대표와 우미영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력에 따라 MS 애저 IoT, 머신러닝, AI 등 고도화된 솔루션들이 적극 활용된다. 높은 에너지 밀도의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활용한 DMI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은 2시간 비행이 가능하며, 애저 IoT 허브를 적용하면 수십억 개의 기기에 연결하여 방대한 데이터 정보의 수집 및 분석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드론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한 번의 비행으로 수십만개 패널의 정밀 촬영이 가능하며 촬영된 수백 장의 이미지를 하나로 맵핑하여 애저 머신러닝을 통해 태양광 패널의 결함 유무를 진단해 실시간으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알람을 준다. 드론의 수소잔량, 소비 출력, 배터리 충전 상태, 온도 등 비행에 필수적인 정보를 애저 IoT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대시보드는 태양광 발전소를 효율적으로 유지 및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두순 DMI 대표는 “기존 드론 비행 시간의 한계를 뛰어넘은 두산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에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 기술을 접목해 고객 맞춤형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다”라며 “미국을 비롯한 각국의 파트너와 손잡고 세계 시장에 적극 진출하겠다”라고 말했다.

우미영 한국MS 엔터프라이즈 커머셜 사업본부 부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모바일 수소 연료전지 드론 및 소프트웨어의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를 확대해 나갈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모바일 수소연료전지 드론은 ‘CES 2020 혁신상’에서 ‘최고혁신상’을, 연료전지 파워팩은 ‘혁신상’을 수상하는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