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 2020’ 폐막 하루를 남겨둔 1월9일(현지시간) ‘CES 최고 TV’가 발표됐다. CES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은 TV 부문 ‘CES 2020 최고상’에 ‘LG 올레드 TV’를 선택했다. 이로써 LG 올레드 TV는 CES에서 6년 연속 최고 TV로 선정됐다.

| LG 올레드 TV는 CES 공식 어워드 파트너 <엔가젯>이 선정한 ‘CES 2020 최고상’에 선정됐다.

LG전자에 따르면 LG 올레드 TV는 올해 엔가젯이 꼽은 최고 TV의 후보에 오른 비지오 OLED TV와 삼성전자 QLED TV를 제치고 최고상을 받았다. ‘리얼 8K’를 앞세운 LG 올레드 TV 라인업은 CES 주관사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와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화질과 혁신적 디자인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과 <뉴스위크>는 나란히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CES 최고 제품’으로 선정했다. 타임은 “이 제품이 CTA의 8K UHD 해상도 기준을 뛰어 넘는데다 업스케일링 기능이 인상적이다”라고 말했다. <우버기즈모>, <사운드가이즈> 등도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CES 최고 제품으로 꼽았다.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CES 전시장에서 단연 가장 주목받았다. 이 제품은 지난해 CES 혁신상을 받은 데 이어 올해는 CES 2020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LG전자가 올해 CES에서 새로 선보인 ‘벽밀착 디자인’에 대해서도 <씨넷>, <탐스가이드>, <테크리셔스> 등 IT매체들은 호평했다. 벽밀착 디자인은 화면, 구동부, 스피커 등을 포함한 TV 전체를 벽에 완전히 밀착해 기존 벽걸이 TV와는 다른 고급스러움을 기대할 수 있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은 “프리미엄 TV 시장이 올레드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가운데 LG 올레드 TV가 단연 최고임을 거듭 인정받은 것”이라고 전했다.

aspen@bloter.net

읽을 가치가 있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