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유플러스-구글, VR에 이어 AR 콘텐츠도 공동 제작

2020.01.12

LG유플러스가 구글과 함께 증강현실(AR)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지난해 가상현실(VR) 분야에 이어 AR 분야에서도 구글과 손잡음으로써 글로벌 실감 콘텐츠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LGU+는 1월7일(현지시간)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구글과 AR 콘텐츠 분야 협력을 공식화했다고 12일 밝혔다. 양사는 AR 콘텐츠 활성화를 위한 공동 출자 펀드를 즉시 조성하고, AR 콘텐츠 제작 및 글로벌 공급에 협력하기로 했다.

| CES 2020에 참석한 하현회 부회장(오른쪽)이 전시장에서 구글 주요 경영진을 만나고 있는 모습

이번 협약을 통해 LGU+는 공동 제작한 AR 콘텐츠를 자사 고객에게 한곳에 모아서 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구글은 검색 서비스를 통해 전세계 통신사 및 단말기 제조사에 AR 콘텐츠를 서비스할 계획이다. 구글 검색에서 제공하기 어려운 다양한 애니메이션 동작과 효과음이 들어간 콘텐츠는 LGU+ 서비스로 제공된다.

LGU+는 향후 구글과 AR 콘텐츠 협력을 지속해서 확대해 자체 서비스뿐만 아니라 실감형 콘텐츠 생태계를 확장하는 데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제휴를 통해 “구글과 공동 제작한 AR 콘텐츠의 글로벌 공급에 적극적으로 나서 실감형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5G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LGU+는 지난해 11월 VR, AR 기반의 5G 실감형 콘텐츠 제작·수급과 유무선 융복합 기술 개발에 5년간 2조6천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