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EMR 업체 세나클소프트, 30억원 투자 유치

이번 투자 유치 과정에서도 구성원들의 전문성 등이 주요 투자 포인트로 작용했다.

가 +
가 -

“세나클소프트의 목표는 의사 등 전문 의료인과 환자, 일반 사용자 모두가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양방향 헬스케어 서비스를 만드는 것입니다.”

디지털 의료정보 시스템을 개발하는 헬스케어 스타트업 세나클소프트가 뮤렉스파트너스, 카카오벤처스, 개념원리로부터 총 30억원을 투자 받았다. 이 회사는 작년 1월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두나무앤파트너스, 레오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세나클소프트는 클라우드 EMR (Electronic Medical Record: 전자의무기록) 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이다. 네이버 검색광고 사업, SK텔레콤 T전화 서비스 등을 성공시킨 플랫폼 비즈니스 전문가 위의석 대표를 비롯해 네이버, SK텔레콤, 페이스북 등 ICT기업 출신의 인재들이 모여 설립한 회사로, 이번 투자 유치 과정에서도 구성원들의 전문성 등이 주요 투자 포인트로 작용했다.

위의석 세나클소프트 대표는 “세나클소프트의 목표는 모두가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양방향 헬스케어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라며, “그 실현을 위한 첫 단계로 클라우드 기반 EMR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카카오벤처스 정신아 대표는 “EMR 시장은 비효율과 불편함이 오랫동안 존재했던 것에 비해 혁신이 일어나지 않았던 영역”이라며 “최근 도입된 EMR인증제 등 EMR 혁신을 위한 정부의 의지가 명백해보이는 상황에서, 뛰어난 서비스 개발력과 실행력을 갖춘 세나클소프트가 EMR 사용성의 개선,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디지털 헬스케어의 새로운 가치 혁신을 제공할 것을 기대한다”라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