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로 가는 공유 전동킥보드 ‘씽씽’…대중교통과 연계

대구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프로젝트 MOU를 맺었다.

가 +
가 -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 ‘씽씽’ 운영사 피유엠피가 2022년 말까지 대구광역시 스마트 모빌리티 이동수단 연계 및 제공 공유 체계 개발에 나선다.

피유엠피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 프로젝트 사업’ 중 스마트 모빌리티 및 주차공간 공유지원 기술개발 연구에 참여한다고 1월13일 밝혔다.

피유엠피는 2019년 5월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씽씽’을 출범했다. 이후 9개월 동안 누적 회원 수 15만명을 확보했다. 누적 투자금은 100억원을 넘겼으며 현재 공유 킥보드 5300대를 보유 중이다. 서울 강남, 서초, 송파, 성수, 광진, 여의도, 동작 및 부산 서면 등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중교통에 개인형 이동수단 연계…’스마트’ 대구 만든다

이번 프로젝트는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피유엠피는 공동연구기관으로 협약을 맺고 2022년 말까지 대구광역시 스마트 모빌리티 이동수단 공유 체계를 개발하기로 했다.

연구개발 컨소시엄에는 주관연구기관 한국교통연구원 외 피유엠피 포함 16개사가 공동 참여한다. 피유엠피는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이동수단인 전동킥보드, 공유차, 전기자전거 등 연계 및 제공을 담당한다. 특히 대중교통과 연계한 이동 체계의 기반을 설계하고, 도시에 최적화된 비즈니스 모델을 기획해 출퇴근 단거리 이동 시간을 단축하는 등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시범운영은 올해 상반기부터 시작한다. 대구 도심지역부터 점차 시내 주요 대학 등으로 운영 지역을 확장, 도시 전반에 스마트 모빌리티를 연계시킨다는 구상이다. 이를 통해 집, 회사, 학교에서 버스나 지하철 정거장까지 이동하는 이른바 라스트 마일(Last mile) 이동 효율을 높이고 대중교통 사각지대를 줄여나갈 계획이다.

윤문진 피유엠피 대표는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선도 업체로서 정부의 핵심정책인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돼 의미가 남다르다”라며 “스마트 모빌리티 연계 체계를 마련함으로써 대구 시민들의 단거리 이동 시간을 효과적으로 줄이고, 나아가 친환경·스마트시티를 구현하는 데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피유엠피는 2020년 공유 킥보드를 3만대까지 늘리고 서비스 지역을 서울 전역과 수도권, 주요 대도시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