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중금리 대출 1조원 돌파

2019년 공급액 9800억원

가 +
가 -

한국카카오뱅크(이하 카카오뱅크)가 중금리 대출 영역에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019년 한 해 동안 9785억원 규모의 중금리 대출을 실행했다고 1월13일 밝혔다. 2018년 은행권 전체 중금리 대출 총 공급 규모인 8992억원의 약 110% 수준이다. 은행보다 카카오뱅크가 더 많은 중금리 대출을 실행한 셈이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중금리 대출 상품을 여럿 선보인 바 있다. 정책중금리 대출로는 ‘직장인 사잇돌 대출’, ‘개인사업자 사잇돌대출’을 출시했다. 카카오뱅크는 시중은행보다 낮은 평균 금리가 소비자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고 있다. 카카오뱅크의 사잇돌대출의 평균 금리는 5.99%로 지난해 3분기 기준 시중은행 사잇돌대출 평균 금리 6.94%보다 0.95%p 낮았다.

카카오뱅크는 민간 중금리 대출로는 카카오뱅크 자체 신용 기반 ‘중신용대출’도 선보였다. 지난해 실행한 중신용대출은 620억원에 이른다. 카카오뱅크의 중신용대출은 5.62%다.

카카오뱅크 측은 “지난해 2월 매년 1조원의 공급 계획을 밝힌 바 있으며, 올해도 약 1조원 가량의 중금리 대출을 공급할 계획”이라며 “카카오뱅크 중금리 대출 공급 총액은 지난 1월8일 기준 1조원을 돌파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