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2인 대표 체제로 전환…“게임 사업 경쟁력 강화”

권영식 대표 '게임사업', 이승원 신임 대표 '전략·글로벌'

가 +
가 -

넷마블이 글로벌 담당 이승원 부사장을 신임 대표로 내정하고, 2인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게임 사업과 경영전략 및 글로벌 사업을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해 게임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넷마블은 1월13일 이승원 부사장을 신임 대표로 선임해 기존 권영식 대표 체제에서 권영식·이승원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권영식 대표는 게임 사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고, 이승원 신임 대표 내정자는 경영전략 및 글로벌 사업을 총괄한다.

| 권영식 넷마블 대표(왼쪽), 이승원 신임 대표

넷마블은 최근 웅진코웨이를 인수하는 등 기존 게임 사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넓히고 있다.

넷마블은 “이번 각자 대표 체제 전환은 ‘강한 넷마블’ 실행의 일환”이라며, “이를 통해 회사의 본질인 게임 사업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승원 신임 대표는 그간 넷마블의 글로벌 시장 경쟁력 확대에 기여해온 것으로 평가받는다. 서울대 신문학과(현 언론정보학과), 프랑스 인시아드 경영대학원(MBA)을 나와 야후 한국 마케팅 이사를 거쳐 2007년 넷마블에 입사, 해외사업 본부장, 글로벌전략실 상무 등을 역임했다. 2014년부터는 넷마블 글로벌 담당 부사장을 맡아 넷마블 글로벌 전략을 이끌었다.

넷마블은 오는 2월 중 이사회를 통해 이승원 신임 대표 내정자를 정식 선임하고 2인 대표 체제로 전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