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쎄렌스, 웹OS 오토 기반 IVI 공동 개발

음성인식 기능 탑재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개발

가 +
가 -

LG전자가 미국 차량용 음성인식 솔루션업체인 쎄렌스와 웹OS 오토 기반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시스템에 적용할 음성인식 솔루션을 공동 개발한다.

LG전자는 쎄렌스와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차량용 솔루션을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고 1월14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박일평 LG전자 CTO·사장과 산자이 다완 쎄렌스 CEO 등이 참석했다.

|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왼쪽)과 쎄렌스 CEO 산자이 다완

양사는 음성인식 기능을 탑재한 웹OS 오토 기반 IVI 시스템을 개발한다. 이용자가 차에서 음성을 통해 내비게이션, 멀티미디어 콘텐츠 등을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웹OS 오토는 리눅스 기반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정보+오락) 플랫폼이다. 웹OS를 바탕으로 개발됐으며, 커넥티드 카의 서비스 허브 역할을 하도록 다양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지원한다. LG전자의 개방형 전략으로 시스템온칩(SoC)부터 클라우드까지 다양한 기술 기업이 생태계에 참여하고 있다. LG전자는 퀄컴, 마이크로소프트, Qt, 룩소프트 등과 웹OS 오토 개발에 협력 중이다.

쎄렌스는 미국 음성인식 소프트웨어 업체인 뉘앙스의 자회사다. 쎄렌스는 자동차 사업 부문을 스핀오프해 설립됐다. 차량용 음성인식 분야에서 20년 이상 연구개발을 해오고 있으며,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70여 개 언어를 지원하는 음성인식 엔진을 공급하고 있다. 현재까지 3억 대 이상의 차량에 쎄렌스 솔루션이 적용됐다.

산자이 다완 쎄렌스 CEO는 “양사가 협업해 자동차 제조사나 티어1(자동차 제조사의 1차 공급업체)이 고객들에게 최첨단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일평 LG전자 CTO·사장은 “쎄렌스사와 협업해 커넥티드카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웹OS 오토를 지속해서 발전시켜 자동차 제조사나 고객에게 수준 높은 차량용 인공지능 경험을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바퀴 달린 스마트폰으로 불리는 ‘커넥티드 카’ 시장의 잠재력이 커지면서 이를 뒷받침하는 소프트웨어인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에 대한 투자도 늘고 있다. 코트라 및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장은 2020년 800억달러(약 90조원) 규모로 성장이 전망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