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롱택시’, 180억 투자 받았다

투자사로 참여한 NHN과 협력해 택시에 간편결제 ‘페이코’를 도입한다.

가 +
가 -

택시 브랜드 ‘마카롱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가 총 180억원 규모로 시리즈A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

KST모빌리티는 1월15일 이 같은 소식을 밝히고 전략적투자자(SI)로 최근 NHN(50억원), 지난해 현대기아차(50억원)가 참여했다고 전했다.

재무적투자자(FI)로는 다담인베스트먼트, 마그나인베스트먼트,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 열림파트너스 등 다수의 투자사들은 80억원 규모로 투자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8년 네오플라이로부터 시드 투자금 50억원을 유치한 바 있는 KST모빌리티는 이로써 총 230억원 규모의 누적 투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KST모빌리티는 이번에 확보한 자금을 통해 마카롱택시 사업 인프라 및 서비스 협력 모델 확대, 마케팅 강화,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 플랫폼 기술 고도화 등을 진행, 시장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KST모빌리티는 작년 2월 서울에서 직영 마카롱택시로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모빌리티 스타트업이다. 현재 서울, 대전, 수원, 제주 지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누적투자금 230억원…NHN 손 잡고 ‘페이코’부터 

KST모빌리티는 마카롱택시를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닌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이동 서비스 플랫폼으로 발전시키는 게 목표다. 이를 위해서는 광고 및 콘텐츠 기업, 복합쇼핑몰이나 편의점, e커머스, 배달 서비스, 통신업계 등 다양한 분야와의 협력이 필수적이다.

이에 KST모빌리티는 NHN과 다양한 서비스 협력 모델을 추진할 계획이다. NHN은 IT기술을 중심으로 페이코, 벅스, 한게임, 티켓링크, TOAST, 1300K, 여행박사 등 핀테크, 엔터테인먼트, 게임, 커머스, 클라우드, 광고 영역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폭넓은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KST모빌리티는 설명했다.

양사는 마카롱택시에 간편결제 시스템 ‘페이코(PAYCO)’를 우선 도입한다. 이후 목적지나 소비자 생활패턴 정보 등에 기반한 다양한 사용자맞춤 서비스, 이동수요에 부합하는 통합 예약 서비스 등의 공동 개발 등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함께 KST모빌리티는 플랫폼 가맹택시 회원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서울 지역에서만 가입자 수 3천대를 돌파했으며, 운행대수는 올해 상반기까지 약 2천대로 확대될 전망이다. 서울개인택시조합과는 업무협약을 맺고 새로운 전기택시 브랜드 스위치의 플랫폼 구축을 추진 중이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어려운 모빌리티 업계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시리즈A 투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택시를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닌 즐거운 서비스 거점으로 혁신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라며 “특히 이번에 전략투자를 유치한 NHN과 함께 한국 MaaS 생태계 구축을 위한 특별한 변화들을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