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데나, 프라이빗-퍼블릭 블록체인 연결 해법 찾나

가 +
가 -

JP모건 출신들이 창업한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업체 카데나가 프라이빗과 퍼블릭 블록체인간 상호 운용성을 지원하기 위한 행보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구체적인 솔루션도 내놓기 시작했다.

카데나가 선보인 솔루션은 복수의 블록체인을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연결하고 사용자들이 이들 블록체인에 걸쳐 암호화폐를 주고받거나 공급망에 걸쳐 제품 정보에 접근할 수 있게 해준다.

하이브리드 블록체인이 화두가 된 것이 최근 일은 아니지만 카데나 플랫폼은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상호 운용성을 가능케 한다는 점이 주목을 끄는 모습이다.

<컴퓨터월드>에 따르면 시장 분석 업체 가트너의 아비바르 리탄 리서치 담당 부사장은 “기업들은 자신들의 기밀 데이터와 트랜잭션은 프라이빗 블록체인에 제한하면서도 퍼블릭 블록체인에서 돌아가는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블록체인들을 넘나들 수 있고, 유동성에도 접근하는 혜택을 누릴 수 있다”라고 말했다.

카데나는 지난해 10월 자체 개발한 작업증명(PoW) 기반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체인웹을 발표했다.

암호를 풀기 위해 참여하는 모든 노드가 컴퓨팅 자원을 투입해 경쟁하는 PoW 메커니즘은 보안과 탈중앙성을 유지하는데는 유리하지만 다수 거래를 한꺼번에 처리하는 역량이 부족하다는 것이 단점 중 하나로 꼽혔다. 하지만 카데나는 체인웹을 통해 확장성 문제를 해결했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대규모 거래를 처리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비트코인과 달리 카데나는 샤딩(Sharding)이라는 기술을 기반으로 여러개 PoW 블록체인을 묶어서 동시에 돌아가게 함으로써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를 통해 대규모 거래 및 무거운 데이터 로드를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카데나는 글로벌 투자 회사인 JP모건에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이끌었던 이들이 주도하고 있다. JP모건에서 블록체인 부문을 총괄했던 스튜어트 포프조이, JP모건 블록체인 프로토타입인 주노 개발 엔지니어링을 이끌었던 윌 마르티노가 핵심 인물이다.

회사측에 따르면 현재 카데나 네트워크는 모두 합쳐 10개 PoW 네트워들이 운영되고 있다. 향후  업그레이드를 통해 이 숫자는 늘어날 예정이다. 1000개 가량의 다양한 블록체인을 생산하고 초당 1만 트랙잭션을 처리할 수 있는 수준까지 성능을 끌어올리는 것이 카데나의 목표다.

2018년 카데나는 퍼블릭 블록체인 개발을 위해 150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멀티코인캐피털, 코인펀드, 피텔리티 소유자의 개인적인 투자 자회사인 데본쉬어 등이 카데나 투자에 참여했다.

카데나는 메인넷 오픈 이후 다양한 산업들에 체인웹 블록체인을 적용하기 위해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다.

카데나 공동 창업자 겸 CEO인 윌 마르티노는 “금융, 헬스케어, 보험 등 다양한 산업들에 걸쳐 확장성, 상호 운용성, 보안을 테스트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의료 기술 회사인 라이메디의 경우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지원하는 블록체인 공급망을 통해 처방약을 추적하는 프로젝트에 카데나 플랫폼을 테스트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