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스타트업 투자 가속…이번엔 AI 보안 업체 제이슨 인수

가 +
가 -

중앙 좌측 안랩 강석균 CEO, 중앙 우측 제이슨 김경화 CEO

안랩(대표 권치중)이 인공지능(AI) 기반 정보보안 스타트업 제이슨(대표 김경화)을 인수한다. 이를 위해 안랩은 주식매매계약(SPA, Stock Purchase Agreement)을 체결하고 제이슨 지분 60%를 인수한다고 1월22 밝혔다.

안랩은 1월 말 인수절차를 완료한 이후에도 제이슨을 김경화 대표 주도 아래 독립 자회사로 운영할 계획이다.

안랩은 제이슨 인수와 관련해 ▲AI 기반 이상행위 분석 솔루션 사업분야 강화 ▲제이슨의 AI 기반 이상행위 분석 기술 접목으로 안랩의 솔루션/서비스 고도화 ▲향후 AI 기반 클라우드 보안 관제 등으로 사업 및 기술 시너지 확대 등을 위해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제이슨은 2017년 4월 설립됐고, AI 기반 내부통제 및 정보유출방지, IT운영 및 장애예측(AIOps: Artificial Intelligence for IT operations) 시스템 제이머신(JMachine)을 개발해 금융 및 대기업 고객에게 공급하고 있다.

안랩 강석균 CEO는 “AI를 활용한 보안은 가트너의 2020년 10대 전략 기술 중 하나로 선정될 정도로 중요도와 활용도가 어느 때보다도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인수로 현재 관련 사업 분야 강화는 물론, 양사가 보유한 AI 보안 기술과 대량의 위협 데이터를 연계해 고도화되고 있는 각종 보안 위협에 대한 대응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제이슨의 김경화 대표는 “앞으로 안랩이 보유한 보안 기술력과 자산에 제이슨의 AI 역량을 합쳐, 보다 다양한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랩은 작년 중소벤처기업부 액셀러레이터로 등록하고 차세대 인증분야 스타트업 ‘와이키키소프트’, 클라우드 정보보안 스타트업 ‘스파이스웨어’와 전략적 제휴 및 투자를 진행한 데 이어 이번에 제이슨도 인수하는 등 보안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안랩은 향후에도 유망한 기술을 보유한 디지털 기술 기반 스타트업들과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