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로보틱스, ‘서빙로봇’으로 370억원 투자 유치

가 +
가 -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 개발 스타트업 베어로보틱스가 3200만달러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월22일(미국 현지시간) 밝혔다.

베어로보틱스는 2017년 5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설립된 인공지능 로보틱스 회사로, 자율주행 기반 식당용 로봇 ‘페니’(Penny)를 만들어 주방에서 고객의 테이블까지 음식을 나르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베어로보틱스에 따르면 페니는 한번 충전으로 200회 이상 서빙이 가능하다. 자율주행 기능을 바탕으로 주변 장애물을 피해 최적의 동선을 찾아 움직인다. 홀 서빙을 보는 사람들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반복적이고 물리적인 업무를 페니가 대신해 주는 개념이라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이번 투자라운드는 소프트뱅크 주도로 이루어졌다. 한국에서는 롯데액셀러레이터, 스마일게이트, DSC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3200만달러(약 370억원) 규모의 투자가 시리즈A 단계의 서비스 로봇 스타트업 쪽에 이뤄진 것은 유사 사례에 비춰 봤을 때 최고 수준이다.

앞서 베어로보틱스는 국내외 초기 투자금 380만달러(약 40억원)를 유치한 바 있다. 이를 통해 TGI프라이데이스와 롯데 빌라드샬롯 등 국내외에도 페니를 공급 중이다. 현재 전세계에 체인점을 갖고 있는 외식업체와 달라스에서 시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미국 로스엔젤레스에 있는 카지노 한 곳과도 신규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베어로보틱스는 이번 시리즈A 투자로 유치한 자금으로 페니를 양산, 저렴한 서빙 로봇을 전세계에 공급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하정우 베어로보틱스 대표는 “베어로보틱스 덕분에 성공적으로 운영하는 것이 훨씬 간단하고 쉬워졌다는 탄성이 터져 나오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