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작년 4분기 영업이익 33.7% 줄어…”메모리 영향”

D램 가격 하락이 악영향을 미쳤다.

가 +
가 -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매출 59조8800억원, 영엽이익 7조1600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월30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05% 늘고, 영업이익은 33.7% 줄었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부분의 약세가 영업이익 하락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4분기는 전년 동기 대비 프리미엄 세트 제품 판매 호조로 매출은 소폭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메모리 실적 약세로 3조6400억원 감소했다”라고 설명했다.

2019년 연간 매출은 230조4천억원, 영업이익은 27조7700억원을 기록했다. 역대 최대 실적을 낸 2018년보다 각각 5.5%, 52.8% 감소한 수치다.

D램 가격 하락 악영향, 갤럭시A 시리즈 선방

분야별로 살펴보면 반도체 사업에서는 메모리 부문 D램 가격 하락으로 저조한 실적을 나타냈다. 4분기 반도체 매출은 16조7900억원, 영업이익은 3조4500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0.5%, 55.6% 감소했다. 반면, 시스템반도체 부문은 고화소 이미지센서와 고성능 컴퓨팅(HPC) 칩 수요 증가로 이익이 늘었다.

스마트폰 사업은 플래그십의 약세를 중저가 제품군이 떠받힌 모양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 부문 4분기 매출은 24조9500억원, 영업이익은 2조5200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플래그십 모델 판매 감소로 전분기 대비 매출이 하락했으나, 연말 성수기 효율적인 마케팅비 운영과 갤럭시 A시리즈 등 주요 모델 수익성 유지로 인해 영업이익은 소폭 하락했다”라고 밝혔다.

디스플레이 사업 매출은 8조500억원, 영업이익 220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중소형 디스플레이의 경우는 일부 프리미엄 제품군 수요 약세로 실적이 소폭 감소했고, 대형 디스플레이도 업계 공급 확대로 실적이 하락했다.

가전 분야를 다루는 CE 부문은 실적이 증가했다. 4분기 매출 12조7100억원, 영업이익 8100억원을 기록했으며, QLED·초대형 등 프리미엄 TV 제품 판매 확대와 더불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가전 판매 호조, 냉장고∙세탁기 등의 수익성이 개선돼 실적이 증가했다.

올해 1분기 실적 하락 예상…”비수기 영향”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실적이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도체 사업은 메모리 부문에서 수요가 일정한 모바일과 서버 등 일부를 제외하고 비수기 영향으로 실적 감소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 디스플레이 사업은 중소형 패널은 주요 고객의 수요가 둔화되고, 대형 패널은 비수기 영향으로 적자가 지속될 전망이다.

스마트폰 사업은 플래그십·폴더블 신제품이 출시될 예정이지만, 이에 따른 마케팅비 증가로 전분기 수준의 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2020년은 글로벌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주요 사업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반도체 사업은 메모리의 경우 상반기 중에 메모리 재고 정상화를 추진하고 기술 리더십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마트폰 사업은 5G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신규 디자인을 적용한 폴더블 제품을 출시하는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또 네트워크 부문에서 해외 5G 사업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