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스피커 ‘샬롯home’, 일상대화 기능 더했다

가 +
가 -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캐터랩이 롯데쇼핑의 디스플레이 달린 스마트 스피커 ‘샬롯home’에 핑퐁빌더 일상대화 기능을 적용했다고 1월30일 밝혔다. 핑퐁빌더는 일상대화를 주고받는 챗봇 제작 솔루션이다.

| 스마트 스피커 ‘샬롯home’

스캐터랩은 작년 8월 공개한 핑퐁빌더는 내장 기본 챗봇을 활용하는 일상대화가 가능한 챗봇 제작은 물론 기존 챗봇과 음성 인공지능에도 적용되는 사용자와 자연스러운 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 강조한다. 핑퐁빌더는 100억건의 카카오톡 데이터를 학습했다.

이번에 핑퐁빌더가 적용된 샬롯home은 아마존 ‘에코 쇼’나 SKT ‘누구 네모’와 같이 인공지능 스피커에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롯데백화점, 롯데슈퍼, 롯데홈쇼핑, 롯데리아 등 롯데 계열에서 판매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음성으로 주문할 수 있다. 상반기 중으로 롯데시네마 예매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스캐터랩은 핑퐁빌더의 일상대화 기능을 통해 샬롯home을 더욱 친근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일상대화는 모두 핑퐁빌더의 일상대화 기술이 답변을 한다. 예를 들면 샬롯home에 “뭐 먹었어”라고 물으면 “요즘은 햄버거가 땡기지 않아요? 롯데리아에서 햄버거를 주문해보세요”라고 답하는 식이다.

김종윤 스캐터랩 대표는 “롯데쇼핑과 보이스 커머스 시대를 앞당길 수 있는 샬롯home 프로젝트를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라며 “핑퐁빌더의 일상대화 기술을 통해 사용자가 샬롯home을 친구처럼 친근하게 느낄 수 있도록 롯데쇼핑과 지속적으로 협업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