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수의 주간 인슈어테크] 건강 검진 결과 앱으로 간편 제출

가 +
가 -

보험사들이 보험에 가입하려는 소비자들의 번거로움을 없애고, 엄부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대용진단 간소화 서비스 도입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또한 지난해 생명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했으나 고지의무 위반 등을 이유로 보험금을 받지 못하거나 오히려 강제로 보험을 해지 당한 사례가 늘고 있어 보험사 선택 시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합니다.

보험 가입때 필요한 건강 검진 결과, 앱으로 간편 제출

생명보험사들의 대용진단 간소화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대용진단이란 보험대상자가 보험청약(심사) 이전에 개인 또는 회사에서 종합병원 및 전문 검진센터에서 받은 건강검진 결과지로 보험사의 건강진단을 대신하는 것을 말합니다. 보통 유병자나 고령자가 보험에 가입하고자 청약 접수 시 보험사는 건강검진 결과를 요구하게 됩니다. 이 경우 고객이 직접 보험사가 지정한 병원을 방문해 검진을 받거나 건강검진결과지 제출(대용진단)로 대신하는데요.

방문 진단의 경우 건당 3만원 내외의 비용(보험사 부담)이 발생하고, 대용진단의 경우 검진결과지 요청 및 수령의 불편함과 함께 보험 가입 심사와 상관없는 검진 결과까지 모두 제출해야 하는 고객의 거부감이 존재해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소요됩니다.

이에 생명보험사들은 보험계약 절차를 보다 간소화하기 위해 대용진단을 자동화하는 서비스를 속속 선보이고 있는데요. 교보생명과 동양생명에 이어 최근 한화생명이 인슈어테크 스타트업 디레몬과 손잡고 앱을 통해 건강검진 결과를 제출하는 서비스를 오픈했습니다.

| 한화생명이 디레몬과 손잡고 선보인 대용진단 서비스

간편 동의 절차만 거치면 고객의 연령, 가입 금액, 성별, 병력 등에 따라 필요한 검진 항목별 검진 결과 데이터를 추출해 실시간으로 전송 가능하다고 하는데요.

이 같은 서비스들을 통해 보험사들은 방문 진단 시 발생하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대용진단 시 검진결과 서류를 수령하는데 걸리는 시간, 서류 검토에 투입되는 인적자원 등을 단축해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고객 또한 보험 가입을 위해 건강검진을 중복해 실시할 필요가 없고, 검진 결과 서류를 따로 제출하지 않아도 되며, 보험 가입 심사(청약)에 필요한 검진 항목 이외의 검진 결과 제출에 따른 과잉 고지 위험 등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관련 참고 기사 : 생보사가 건강검진 기록에 주목하는 이유?

보험금 안주고, 강제 해지 당하고…보험사 선택주의해야

지난해 상반기 보험금 청구 후 보험금을 받지 못하고 오히려 강제로 해지 당한 사례가 생명보험사의 경우 200건당 1건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소비자연맹(이하 금소연)에 따르면 2019년 상반기 생명보험회사의 보험금 청구 후 해지 건수 즉, 보험금 청구 계약건 중 보험금 청구 후 품질보증해지·민원해지 건수 및 보험금 부지급 후 고지의무위반해지·보험회사임의해지 건수를 청구계약 건수로 나눈 비율을 조사한 결과 47만9462건중 2427건이 강제 해지되어 전체의 0.51%가 해지 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는 2018년 하반기(보험금 청구 47만998건 중 2323건 해지)보다 4% 이상 증가한 수치입니다.

| 2019년 상반기 생명보험사 보험금 청구 후 강제해지율 (출처 = 금융소비자연맹)

또한 소비자가 생명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한 후 지급거부로 보험금을 받지 못한 건수가 연간 1만3천건(상반기 6569건)이 넘어 100건당 약 1건은 보험금을 받지 못했습니다. 금소연이 2019년 상반기 생명보험사의 보험금 청구건수 대비 부지급율을 조사한 결과 73만7216건중 6569건이 부지급 되어 전체의 0.89건이 부지급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생명보험사들이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은 이유는 고지의무 위반이 51.6%로 가장 많았고, 약관상 면부책 41.8%, 계약상 무효 5.3%, 소송 및 분쟁 0.9%, 보험사기 0.1% 였습니다.

| 2019년 상반기 생명보험사 보험금 부지급율 (출처 = 금융소비자연맹)

보험은 가입 전 보험사에서 철저한 심사 후 계약이 이루어지므로, 소비자가 보험금 청구 시 강제 해약을 시키는 것은 부당한 일입니다. 소비자는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부지급율이나 보험금 청구 후 강제 해지율 등을 참고해 보험사 선택 시 유의해야 하겠습니다.

※관련 참고 기사 : 금소연 “생명보험 가입자 200명 중 1명, 보험금 청구했더니 강제 계약해지당해”

또 인상되는 자동차보험, 특약으로 할인 받자

KB손해보험을 시작으로 자동차보험료가 평균 3%대로 오릅니다. KB손해보험이 3.5%를 인상한 것을 시작으로 2월 초에는 현대해상, 삼성화재, DB손보 등도 인상할 것으로 알려집니다. 이른바 빅4 손보사들의 자동차보험료 인상은 중소 손보사들의 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데요.

사실 지난해 이미 두 차례 보험료를 인상한 바 있는 손보업계는 손해율이 최고치를 기록하며 지속해서 보험료 인상을 추진해왔고, 따라서 이번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료 인상은 어느 정도 예견된 수순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가마감 기준 9개 주요 손보사의 평균 손해율은 98.1%로 나타났는데요. 자동차보험의 적정 손해율이 보통 77-78%인 점을 고려하면, 지난해 손보사들의 손해율은 상당히 컸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에 손보사들은 5%대의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고려했지만 금융당국의 반대에 부딪히며 평균 3.3-3.5% 인상안으로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동차보험료 인상이 어쩔 수 없다면, 각종 특약을 통해 보험료 부담을 어느 정도는 덜 수 있을 텐데요.

우선 무사고 운전자 할인 제도를 활용하면 최고 16%(3년 무사고) 보험료를 할인받을 수 있습니다. 자동차보험에 처음 가입하는 사람이라도 군 운전병 복무, 가족 자동차보험 추가보험 가입, 해외 자동차보험 가입, 택시버스 등 공제조합 가입 등으로 운전 경력을 인정받을 경우 30-4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주행거리(마일리지)에 따른 보험료 할인 특약이나 운전습관연계보험(UBI) 특약도 있는데요. 연간 주행거리를 약정(2500km 이하/5000km 이하/7000km 이하)하면 보험료를 30% 이상 줄일 수 있으며, 스마트폰 내비게이션과 연동해 운전습관에 따른 할인도 가능합니다.

블랙박스나 차선이탈 경고 장치 등 안정장치가 있는 경우에는 추가로 할인받을 수 있고, 자녀 할인 특약, 운전자 연령한정 특약이나 장기유지 할인, 고액 할인, 자동이체 할인 등 각 보험사마다 운영하고 있는 특약이나 할인율이 다르므로 나에게 맞는 특약이나 할인혜택을 꼼꼼히 따져보고 가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국내 11개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료를 비교하고 싶다면 각 보험사 홈페이지 또는 생명·손해보험협회가 운영하는 ‘보험다모아(e-insmarket.or.kr/intro.knia)’ 사이트를 이용하거나 레몬클립 같은 인슈어테크 전문 기업들의 보험 플랫폼을 활용하면 보다 편리하게 보험료 비교가 가능합니다.

뿐만 아니라 온라인을 통해 다이렉트로 보험에 가입할 경우 설계사를 통한 대면 가입보다 평균 15% 이상 보험료를 절감할 수 있기 때문에 온라인으로 보험에 가입하는 것도 보험료를 줄이는 한 방법이겠습니다.

※관련 참고 기사 : 자동차보험료 인상 러시… ‘첫 타자’ KB손보, 개인용 4.4% 올렸다

 

 

글은 인슈어테크 전문기업 디레몬의 레몬클립 포스트 에도 게재됐습니다.